이거 왜 해요?

 

남들이 하지 않는 무언가 새로운 일을 시작하면, 사람들은 '왜 이걸 하냐'고 묻습니다. 제가 지나온 길을 돌아보면 이런 질문을 많이 받아왔던 것 같습니다. 2016년 가을 뉴욕에서 열린 월드 메이커 페어(이하 페어)에 참석하고 PUBLY와 프로젝트를 시작했을 때도 그랬습니다. 누가 시킨 것도 아니고, 제 공부와 연구에 꼭 필요한 것도 아닌데 왜 하냐는 의문의 시선이 분명히 있었습니다.

 

저는 왜 이 프로젝트를 시작했을까요? 호기심 때문이었습니다. 풍문으로만 듣던 페어에 가보고 싶었고, 이왕 간다면 더 많은 것을 가지고 돌아오고 싶었습니다.

 

그곳에서 지금까지 몰랐던 새로운 세상을, 영감을 주는 다양한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그 과정에서 왜 시작했냐는 질문의 답을 찾았습니다. '하고 싶어서' 였습니다.

'딴짓' 혹은 '쓸데없는 짓'으로 보일 수 있는 '하고 싶은 일'의 중요성을 저는 페어에서 찾을 수 있었습니다. "이거 왜 해요?", 저를 고민하게 만든 질문을 메이커들에게 물으면,  "해 보고 싶어서요."라는 대답이 돌아왔습니다. 당연한 것을 왜 물어보냐는 듯이 말이죠.

 

그 과정에서 그들이 하고 싶어서 시작한 일들이 단순한 '재미'를 넘어, 메이커 자신과 사회에 중요한 '일'로 진화하는 중이라는 사실도 알 수 있었습니다. 아직은 낯선 이런 모습을 리포트로 전달하고자 했습니다. 

"이거 왜 해요?"
"해 보고 싶어서요."

성공적으로 보이는 메이커들의 프로젝트 과정은 들여다보면 도전과 고민, 실패의 역사이기도 했습니다. 저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하고 싶어서 시작했지만 프로젝트라는 일로 만나니 책임감과 부담감이 따라왔습니다.

 

리포트를 쓰면서 어떤 분들이 독자인지, 그분들이 무엇을 궁금해하실지, 이 이야기들이 어떤 가치를 지닐지 늘 고민했습니다. 그런 면에서 PUBLY와 함께 일한 것은 큰 행운이었습니다. 어려움을 겪을 때면 함께 고민하고 좋은 방안을 제시해주셨습니다. 

 

'딴짓'이 환영받는 사회를 위하여

 

제가 외국에 있어 이번 오프라인 행사 '월드 메이커 페어 살롱'에 참여하지 못해, 독자 분들을 만나지 못해 무척 아쉬웠습니다. 송철환 메이커스* 대표님과 함께 국내의 메이커 운동의 현실, 한계와 대안에 대해 함께 이야기 나누지 못한 것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 '메이커들의 플랫폼'을 비전으로 설립된 스타트업. 메이커 교육 브랜드인 메이커버스와 3D 프린팅 플랫폼 메이커스앤을 운영하고 있다. - PUBLY.

박소령 PUBLY 대표와 송철환 메이커스 대표의 '메이커 살롱' 대담 현장. 살롱 참석자들이 메이커 페어 관련 영상을 시청 중이다. ⓒ곽승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