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가며

첫날 첫 프로그램. 과연 어떤 대단한 사람이 이 수천 청중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인가. SXSWedu 총괄 프로듀서가 첫 기조연설자를 소개하고 좌중은 박수로 맞았다.

 

버니 샌더스만큼 헝클어진 반백의 곱슬머리. 주근깨 가득한 고약한 인상의 얼굴. 색색의 수가 놓인 검은색 셔츠. 뭔가 이상하다. 교육계의 거물을 만나는 줄 알았는데, 그런 인상이 아니다. SXSWedu의 첫 무대를 연 이 괴팍한 할머니는 콜로라도 주립대에서 동물행동학과 동물복지를 연구하는 템플 그랜딘(Temple Grandin)이다.

 

2016 SXSWedu Keynote: Temple Grandin

 

그는 자폐증을 갖고 있다. 자폐증이 자신의 많은 부분을 정의하기도 하지만, 지난 수십 년간 이뤄온 커리어의 업적 또한 자신을 설명하는 큰 부분이라고 입을 뗐다. 그리고 '다양한 사고방식을 가진 이들의 문제 해결을 어떻게 도울 것인가'라는 주제로 연설을 시작했다.

1) 세 가지 특별한 사고방식

심리학이나 뇌신경학을 모르더라도 우리는 살면서 '나와는 다른 세상에 사는 사람들'을 본다. 테크하는 사람들은 양복 입은 사람들을 못 견디고, 현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학자들을 못 견디고, 예술가는 회계사를 못 견딘다. 그 반대도 마찬가지다.

 

사람들마다 세상을 보는 렌즈가 달라서 그렇다. 그랜딘이 소개하는 세 종류의 특별한 사고방식을 보자.

 

1) 시각 중심 사고 (Visual thinking)
이들의 뇌는 이미지에 활발히 반응한다. 언어가 아닌 이미지와 연상을 통해 사고한다. 디테일에 강하지만 기호 기반 영역에 취약하다.

 

2) 패턴/공간 중심 사고 (Pattern and spatial thinking)
이들은 패턴이나 위치를 중심으로 생각한다. 음악가, 수학자, 레고나 오리가미(折り紙 , 정사각형의 종이를 접어서 여러 가지 모양을 만드는 종이접기)에 능한 사람이 해당된다. 읽기에 취약하다.

 

3) 언어/논리 중심 사고 (Verbal logic thinking)
유선형(linear)으로 사고하며, 많은 사실(fact)들을 기억한다. 그리기(또는 시각화)에 취약하다.


오리가미에 능한 사람들은 패턴에 강하다 ⓒ (좌)Alberto, (우)Gerwin Sturm via Flickr

그랜딘은 자폐증 덕분에 보통 사람과는 달리 이미지 중심으로 사고한다. 보통 생각은 언어로 이뤄진다고 하지만, 그는 이미지가 없이는 생각을 떠올릴 수가 없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