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가며

2012년 12월 14일, 미국 동부 코네티컷 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으로 6~7세 어린이 20명과 성인 6명이 사망했다. 범인으로 밝혀진 20세의 남성은 사건 당일 자택에서 자신의 어머니를 총으로 쏴 죽인 후, 학교로 와 총기난사를 저지른 후 현장에서 자살했다. 이 사건은 2007년 버지니아 공대의 총기난사 다음으로 단독범행으로는 가장 많은 사망자를 발생시켰고, 미국 내 총기 규제에 대한 논란에 다시 한번 불을 지폈다.

 

그러나 이 비극적인 대량 살인의 직접적인 수단이 됐던 총기 문제에서 한걸음 떨어져서 보다 근본적인 관점에서 이 사건을 바라보는 시각도 있었다. 바로 그 스무 명의 아이들 중 하나였던 딸아이를 잃은 신경과학자가 그랬다. 그는 딸의 이름을 따라 만든 아비엘 재단(Avielle Foundation)을 설립하고, 폭력 예방 및 온정 회복을 위해 뇌 건강 연구 및 지역사회 참여와 교육 확산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SXSWedu의 패널토론에서 아비엘 재단 대표와 사회정서발달 프로그램 및 게임을 제공하는 기업 및 기관 대표들을 만날 수 있었다.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사회정서학습의 새로운 지평이 어떻게 아이들의 발달을 도울지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