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은행, 영국 은행 서비스의 앓던 이를 뽑다

[혁신을 주도하는 영국과 미국의 스타트업] 시리즈의 콘텐츠입니다 ※

 

 

저자 정유진

: 이노베이션 디자이너
- 삼성전자에서 제품 디자이너로 활동
- 엔지니어링에 관심을 갖고 런던 Royal College of Art와 Imperial College London에서 디자인 공학 석사를 전공
- 디자인 엔지니어 포지션으로 ROLI 라는 음악 기술 스타트업에서 제품 개발 관련 업무 진행
- 에뛰드의 매장 경험 설계 프로젝트로 'My lip bar'라는 립스틱 테스트용 기계를 런칭
- 오염된 공기를 정화시키는 신발을 개발하는 'The future of Walking' 프로젝트 진행

 

영국에는 디지털 은행(Digital bank)이라고 불리는 앱 기반 은행이 약 49개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 디지털 은행이 케이뱅크, 카카오뱅크, 토스뱅크 단 세 개인 걸 생각하면 굉장한 숫자입니다. 이 엄청난 경쟁을 뚫고, 직장인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디지털 은행으로 등극한 곳이 있는데요. 바로 몬조(Monzo)입니다. 이번 아티클에서는 몬조가 왕좌에 오를 수 있었던 세 가지 방법을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먼저 디지털 은행이 무엇인지 정리하고 넘어가겠습니다. 디지털 은행은 모든 금융 서비스를 모바일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과 앱에 최적화되게 만든 서비스입니다. 이 디지털 은행은 소매금융(은행이나 회사가 아닌, 일반 대중에게 서비스를 제공)과 중소기업을 중점으로 서비스를 합니다.

 

디지털 은행이 널리 사용되기 전, 영국의 은행 서비스는 큰 골칫거리였습니다. 일단 영국에서는 한국만큼 계좌를 여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영국에서 3년 이상 거주하고 있다는 내용이 들어간 증명서(예를 들면 공과금을 낸 서류)가 필요하고, 학생이면 재학증명서를, 직장인이면 고용증명서를 받아 은행에 제출해야 계좌 신청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