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자일 조직의 특징: '효과성'과 '성장'

Editor's Comment

- 본 콘텐츠는 2019년 11월에 발간된 <네이키드 애자일(Naked Agile)>의 본문 내용을 큐레이터의 시선으로 발췌하여 재구성했습니다.

지금의 애자일 열풍은 결코 창발적인 확산에 의한 것만은 아니다. 주류 경영 전문가 사회 및 집단의 공인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 뉴스 검색창에 '애자일'을 입력해보자. 2019년 한 해 재계 순위 최상위권 기업들이 모두 하나같이 '애자일'이라는 단어를 외친다. 소수 개발 집단의 독특한 그러나 응집력 높고 본질에 충실한 아이디어는 갑자기 모두가 받아들여야 할 패러다임이 됐다.

 

그리고 지금은 그들마저도 혼란을 겪는다. 수많은 기업과 컨설팅사, 미디어 모두가 '애자일'과 관련해 단편적이고 평면적이면서 때로는 본질과 어긋난 오류를 아무렇지 않게 쏟아낸다. 지금 이대로라면 애자일은 그저 강한 버즈워드(buzz word)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위치에서  애꿎은 조직과 조직 구성원을 귀찮게 할 가능성이 높다.

 

애자일의 기본 철학에 대해 충분히 사유했다면 애자일이 스스로의 자각 없이 남의 손을 빌려 피상적으로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점에 공감할 것이다. 이제 다음 단계는 애자일 철학에 맞는 기반 시스템을 구축하는 일이다. 이를 통해 우리는 비로소 수면 아래의 암묵적 가정을 현실이라는 수면 위로 끌어올릴 수 있다. 그러나 완벽한 것은 없다. 내로라하는 애자일 경영 기업마저도 여전히 끊임없이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조직을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  

 

애자일 경영은 결코 단순히 '빠른 속도'나 '저렴한 비용'을 뜻하지 않는다. 기업들이 애자일 전환을 시도할 때 실패를 맛보는 이유는 애자일 방법론을 조직에 적용하면 결과물을 빨리 얻을 수 있고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로 인해 최종 결과물의 출시가 늦어지고 비용이 더 많이 들기도 한다.  

애자일 조직의 목표는 '효율성'보다는 '효과성'에 있는데 이를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 단순히 속도에만 집중해 애자일 전환을 시도했다가 "애자일은 우리 조직에 맞지 않는다"라는 결론을 내리며 과거로 회귀하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 애자일 조직이 추구하는 '효과성'의 초점은 '고객 중심'과 '성장 마인드셋'에 있다. 모든 의사결정의 우선순위에는 고객이 있고 가장 중요한 것은 '성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