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다움을 아는 재일 정치학자를 만나다

Editor's Comment

- 본 콘텐츠는 2018년 11월에 발간된 <자기 인생의 철학자들>의 본문 내용을 큐레이터의 시선으로 발췌하여 구성하였습니다.

부모님이 선택한 일은 제게 '가르침'을 주기도 했습니다. 폐품 회수란 사회의 순환 구조 자체를 취급하는 일이라, 부모님 곁에서 어깨너머로 보는 동안 '세상의 축도' 같은 것을 터득할 수 있었습니다. 사회에 이익이 되는 것과 무익한 것. 유해한 것과 무해한 것. 재활용되는 것과 되지 않는 것. 낡아도 가치가 있는 것과 낡으면 쓸모없어지는 것.

- 강상중, <나를 지키며 일하는 법>

폐품수집상의 아들로 태어나 재일 한국인 최초로 도쿄대 정치학과 정교수가 된 사람. 강상중을 설명하는 데 이 한 문장이면 충분하다. 한국에서 그는 <고민하는 힘>, <살아야 하는 이유> 등의 저자로 알려져 있다.

 

2008년 일본에서 먼저 출간된 <고민하는 힘>은 출간 당해 100만여 부가 판매되며 일본 사회에 '강상중 신드롬'을 일으켰다. 소설가 나쓰메 소세키와 사회학자 막스 베버, 도저히 연결될 것 같지 않은 두 인물의 삶과 사상을 교차 편집하며 훑어 내려간 강상중의 '학문적 태피스트리'는 모든 면에서 정교하고 매혹적이다.

 

100년 전 근대의 개막을 알린 동서양 두 거장의 서사에 현대인의 고민을 창날처럼 꽂은 것. 예컨대 나는 누구인지, 돈이란 무엇인지, 왜 일을 하는지, 청춘은 정말 아름다운지, 왜 죽어서는 안 되는지에 대해.

 

내가 그를 인터뷰할 무렵에는 <나를 지키며 일하는 법>이라는 책을 펴낸 참이었다. 학력사회 모델이 붕괴되고 위기가 일상이 된 지금, 강상중은 <나를 지키며 일하는 법>에서 당장의 취업보다 '일의 의미를 생각해 보고, 다양한 시점을 가지고, 인문학에서 배울 것'을 권한다.

 

학자로서의 날카로운 시선과 일본 내 비주류 인간으로 살았던 실패와 슬픔의 개인사를 병치시키는 서술 기법은 지적 긴장 속에서도 독자들을 안도시킨다.

 

책에는 '사람은 모두 걸어 다니는 식도란다'라는 말로 부자와 빈자를 관통하는 유물론적 사고의 정수를 보여 주었던 어머니와 동아줄 묶는 모습 하나에도 숙련의 아름다움이 풍겼던 아버지, 결혼 이후에도 비정규직을 전전하다 서른일곱에 정규직 교수로 자리 잡기까지 그가 겪었던 정체성 분열의 아득한 순간들이 깃들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