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수

1971년 서울 출생. 질문하고 경청하고 기록하며 23년째 기자라는 '업'을 이어 오고 있다. 패션지 〈마리끌레르〉, 〈보그〉 에디터를 거쳐 현재 조선일보 디지털 편집국에서 문화부장을 맡고 있다. 패션지의 에디터일 때나 매일의 뉴스를 다루는 지금이나, 그가 쓰는 글의 핵심은 하나다. 바로 휴머니즘이다. 글을 쓰며 그는 옳고 그름의 선명함보다 틈새의 아름다움과 존재 안의 광야를 들여다보고자 안간힘을 쓴다. 그에게는 오래도록 따라다닌 수식어가 있다. '문장의 배우'라는 타이틀이다. 특유의 서정적인 문체, 그리고 여배우들과의 인터뷰에 쏟은 특별한 애정 때문일 것이다. 실제로 그는 이재용 감독의 영화 〈여배우들〉에 윤여정, 이미숙, 고현정, 최지우, 김민희, 김옥빈을 인터뷰하는 패션지 기자 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지은 책으로는 《나를 힘껏 끌어안았다》, 《도시의 사생활》, 《나는 왜 이 도시에 남겨졌을까》, 《아프지 않은 날이 더 많을 거야》, 《괜찮아, 내가 시 읽어줄게》 등이 있다. 이 책 《자기 인생의 철학자들》은 2015년부터 〈조선비즈〉에 연재된 인터뷰 시리즈 〈김지수의 인터스텔라〉 중 SNS에 가장 많이 공유됨과 동시에 독자들 사이에서 가장 많이 회자되었던 인터뷰들이다. 지난 3년간 170만 명 이상이 읽은 〈김지수의 인터스텔라〉를 통해 그는 "보그의 김지수"가 아니라 "인터스텔라의 김지수"로 더 많은 독자들을 만나고 있다.

로딩 실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