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누마는 실리콘밸리에 본사가 있지만, 서울에도 오피스가 있죠. 현재 전체 직원은 몇 명이고, 국적 분포는 어떻게 되나요?
다채로운 편이긴 한데, 그래도 한국인이 많아요. 전체 직원 40명 중 한국 오피스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30명이거든요. 아무래도 미국 본사에서 일하시는 분 중에는 미국인이 많지만, 다른 국가에서 근무하는 직원들도 몇 명 있어요. 저희 회사가 유연하게 일하는 분위기라서 장기 계약직 같은 형식으로 인도네시아 사람이 스웨덴에서 일하기도 해요. 케냐의 프로그래머도 몇 년간 같이 일했고요.

에누마의 직원들 ⓒEnuma

아무래도 개발자가 많을까요?
대부분 게임 개발에 관련된 인력인데요. 교육 회사이다 보니까 교육 콘텐츠 연구·개발 파트도 있어요. 교육용 게임 킷킷스쿨(Kitkit School)은 국제 개발과 연관되어 있다 보니, 그 분야에서 경험을 쌓고 와 경력을 확장하는 직원도 있죠. 점점 다양해지고 있어요.

 

초창기 팀원들을 미국의 온라인 벼룩시장이라고 할 수 있는 크레이그리스트(Craigslist)에서 구했다고 알고 있어요. 이 사이트를 통해 어떤 사람들을 만났나요?
미국에 아는 사람이 없으니까 공개 사이트에 '마케터 구함, 웹사이트에 글 써줄 사람 구함' 이런 식으로 사람을 찾았어요. 초반에는 멋진 여성들과 함께 즐겁게 일했는데요. 여성들이 커리어를 쌓다가 출산·육아 문제로 회사를 떠난 후 복귀하지 못하고, 자잘한 일들을 닥치는 대로 맡아야 하는 건 미국도 비슷해요. 그런 분들이 저희 회사에서 마케터·커리큘럼 디자이너·매니저·프로그래머·품질 관리자로 일했어요.

 

나중에는 오히려 풀타임으로 일할 수 없는 전문 인력을 적극적으로 찾았어요. 회사 상황도 그렇고, 저희는 한국 쪽과도 일해야 하기 때문에 9시부터 6시까지만 회사에 앉아서 일할 수도 없거든요. 저도 아이 때문에 중간중간 자리를 비워야 해서 처음부터 회사를 '플렉서블(flexible)'하게 만들었죠. 고용한 사람을 직접 가르칠 상황이 안 되니까, 일주일에 40시간 일하는 주니어보다 15시간밖에 시간이 안 나는 시니어와 일하는 게 오히려 더 이득이에요. 경력을 어느 정도 쌓은 엄마, 아빠들이 즐겁게 일할 수 있는 직장인 셈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