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ator's Comment
학교도 선생님도 없는 아프리카 오지에서 태블릿만으로 아이들이 스스로 글과 셈을 깨우치게 할 수 있는 솔루션을 찾아라! 인류의 문맹 퇴치를 위해 '글로벌 러닝 엑스프라이즈(Global Learning XPRIZE)'가 내건 과제였습니다. 5년의 대장정 끝에 이 어려운 과제를 해결하고 500만 달러의 상금을 가져간 것은 한국인 창업가가 이끄는 스타트업 '에누마(Enuma)'였는데요. 5년간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우승을 거머쥐게 한 원동력과 신념은 무엇이었을까요? 교육 소프트웨어를 통해 '더 나은 세상 만들기'에 도전하고 있는 에누마 이수인 대표를 듣똑라에서 만나봤습니다.

듣똑라(이하 생략): 에누마(Enuma)는 어떤 회사인가요?
이수인(이하 생략): 에누마는 2012년에 미국에서 시작된 교육 스타트업이에요. 3세부터 9세까지의 어린아이들을 위한 교육 앱을 만드는데요. 대표적으로 애플 앱스토어에서 토도수학(Todo Math)이라는 앱을 서비스해요. 디지털이 공부를 잘하는 아이들보다 공부가 잘 안 되는 아이들의 학습을 도울 수 있다고 믿는 회사예요.

교육 스타트업 에누마 ⓒEnuma

에누마라는 회사명은 무슨 뜻인가요?
에누마는 '호명하다', '열거하다'라는 뜻의 영어 단어(enumerate)에서 따왔어요. 교육 사업을 할 때는 아무래도 내 물건을 사는 아이 혹은 공부 잘하는 아이들의 숫자만 생각하게 되는데요. 거기서 빠져 있는 소외된 아이들, 학습이 어려운 아이들, 제품을 살 돈이 없어서 다른 방식으로 다가가야 하는 아이들까지 한 명 한 명 다 넣고 싶어서 회사명을 에누마라고 지었어요.

 

창업하기 전에는 미대 출신 일러스트레이터, 10년 차 게임 디자이너, 게임 칼럼니스트, 웹툰 작가까지 일해 온 형태가 다양했다고 알고 있습니다.
대학 졸업 후에는 저를 '그림쟁이'라고 소개했고, 게임 회사에서 일하면서부터는 '게임쟁이'라고 말하고 다녔어요. 게임하는 것을 좋아했고, 게임 업계나 게임이 보여주는 미래를 사랑했어요. 게임 동호회에서 놀고, 게임 잡지에 글을 쓰고, <게임회사 이야기>라는 1세대 웹툰을 그리고, 지금도 게임 회사에 다녔던 남편과 살고 있어요. 게임 산업이 온라인 게임과 함께 크게 성장하는 시기를 살아갈 수 있어서 즐거웠어요.

 

남편 이건호 씨도 에누마에서 함께 일하고 있다고 들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