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집 프로젝트: 사이드 프로젝트로 시작해 스타트업이 되다

일면식이 전혀 없는 사람들이 남의 집 거실에 모였다. 아무리 비싼 값을 지불하더라도 쉽게 발을 들이지 못하는 공간인 남의 집 거실. 바로 그곳에 취향이 비슷한 사람들을 모으는 사람이 있다.

 

2017년, 회사 밖 딴짓에 불과하던 이 모임을 '남의 집 거실에서 집주인의 취향을 나누는 거실 여행'이라는 컨셉을 가진 스타트업으로 만들어 낸 사람. 이제 더 이상 사이드 프로젝트가 아닌 직원 2명을 갖춘 어엿한 스타트업 '남의집 프로젝트'의 대표가 된 사람. 스스로를 남의 집 문을 여닫는 '문지기'로 소개하는 김성용 님을 만나보았다.

김성용, 남의집 프로젝트 문지기

월간서른(이하 생략): 문지기님 안녕하세요? 소개를 부탁드려요.

김성용(이하 생략): 안녕하세요? '남의집 프로젝트'를 사이드 프로젝트로 운영하다가 이제는 본격적으로 서비스 기업의 서비스로 운영하게 된 문지기 김성용입니다. 문지기는 제 업을 가장 잘 정의 내리는 단어라 생각해요. 누군가의 집 문을 열고 그곳에 낯선 이를 들이는 일을 하거든요. 집주인의 취향을 잘 발굴해서 남의 집 거실로 여행을 떠나게 해주는 행복한 문지기입니다.

 

남의 집 거실을 공유한다는 발상이 참으로 신선한데요?

모르는 사람 집에 놀러 갈 수 있으신가요? 쉽지 않겠죠. 저도 가장 처음 세운 가설이 '누가 초대한다면 과연 모르는 사람의 집에 놀러 올까?'였어요. 지인이 아닌 정말 모르는 사람요. 심지어 제가 처음 공유했던 거실은 제가 얹혀살던 친한 형의 집이었거든요. 남자 둘만 사는 이 조그마한 거실에 모르는 사람이 올지 궁금해서 실험해본 게 '남의집 프로젝트'의 시작이었던 것 같아요. 지금까지 약 400회*의 남의집이 진행되었고 거실 여행을 다녀간 손님도 약 2000명이 넘었어요.

* 2019.9.15 기준

 

정말 많은 사람이 다녀갔네요. 일종의 에어비앤비 같은 건가요?
남의집은 숙박이 전제는 아니지만 에이비앤비처럼 집주인의 취향이 묻어나는 공간 플랫폼이라 할 순 있겠네요. 한 예비부부가 꿈꾸는 결혼식을 주제로 남의집을 열기도 하고, 홈메이드 소시지 파티를 주제로 거실 여행을 하기도 하거든요. 호스트의 관심사와 취향을 듬뿍 담아 재밌는 거실 여행 프로그램을 연결하는 것이 남의집 문지기의 역할이에요.

경험이 돈이 될 수 있을까?: 남의집을 시작한 계기

처음에는 어떻게 시작하게 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