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신입생에서 장학생으로

모빌리티(mobility)

지난 10년간 미국, 특히 실리콘밸리에서 가장 극적으로 변화한 영역은 모빌리티 분야일 것이다. 앱으로 부르는 택시와 공유 자전거에 이어 공유 전동스쿠터까지, 그야말로 변화무쌍하게 발전해왔다. 우리 생활 가까이에 있는 서비스이기 때문이다.

 

우버와 리프트(Lyft)는 전에 없던 방식으로 성장했고, '모빌리티 분야에서 더 필요한 서비스가 있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더 이상의 혁신을 상상하기 힘들었다. 하지만 우버가 제공하는 편리함에도 불구하고 미국 대도시의 교통체증은 계속 심각해지고 있다.

 

걸어가기엔 멀어서 우버를 탔지만 차가 막혀서 더 오래 걸리는 상황이 자주 벌어진다. 전동자전거 공유서비스가 생겨나면서 단거리 이동이 쉬워지는 듯 했지만, 자전거를 찾고 반납하는 장소(station)를 찾아야 하니 출발지에서 목적지까지 한 번에 이동하기는 어려웠다.

 

이런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전동스쿠터 공유서비스가 등장했다. 정해진 픽업, 반납, 충전 장소가 따로 없다는 것(dockless)이 큰 장점이다. 모바일 앱으로 근처의 스쿠터를 찾고 잠금장치만 해제(unlock)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사용 후에는 원하는 곳에 세워놓고 '종료하기'를 누르면 된다.

 

이렇게 아무 곳에나 두면 충전은 언제, 누가 하느냐고? 밤이 되면 수거 전용 차량이 도시를 돌아다니며 스쿠터를 수거한다. 이들은 아침이 되면 도시 곳곳에 충전된 스쿠터를 뿌려놓는다. 충전 업무는 파트 타임으로 돈을 벌고 싶은 사람들에게 맡긴다. 실리콘밸리답게 '공유 경제'로 풀어낸 것이다.

앱으로 검색하면 근처에서 사용할 수 있는 스쿠터들이 표시된다. ©Lime동네에 장보러 갈 때나 짧은 거리를 매일 출퇴근할 때 우버보다 훨씬 빠르고 저렴한 수단이 생긴 셈이다. 스쿠터를 구매하고 유지하는 비용을 아낄 수 있고 정해진 곳에 반납하지 않아도 되니 애매한 거리를 빨리 가야할 때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금액도 실제 사용 시간에 따라 분 단위로 계산하기 때문에 단거리 이동에 효율적이다. 집에서 2~3km 정도 떨어진 곳을 우버나 리프트로 이동하면 약 8~10달러 정도의 비용이 드는데, 공유 스쿠터를 활용하면 대략 2~3달러만 내면 된다. 실리콘밸리에서 공유 전동스쿠터는 이미 '한 번쯤 타보는 여가 수단'이 아니라 '실제 교통수단'으로 사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