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감정적인 이유로 결정하고 논리적 이유를 댄다

  • A 회사: 당신의 연봉이 5000만 원이고, 회사 동료들의 평균 연봉은 2500만 원이다.
  • B 회사: 당신의 연봉은 1억 원이고, 회사 동료들의 평균 연봉은 2억 원이다.

당신은 A와 B의 회사 중 어느 회사를 선택하겠는가?

사라 솔닉(Sara J. Solnick)과 데이비드 헤민웨이(David Hemenway) 연구팀은 257명의 하버드대학교 교수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위와 같은 질문을 던졌다. 상식적으로 당연히 B사를 선택했을 것이라 예상되지만, 놀랍게도 결과는 그렇지 않았다. 무려 56%의 사람들이 연봉을 2배 많이 주는 B사를 포기하고, 대신 월급은 적지만 다른 사람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좋은 대우를 받는 A사를 택했다.

 

가장 합리적일 것 같은 하버드대학교 교수진과 학생들이 객관적으로 이해하기 힘든 비합리적인 선택을 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사람들의 의사결정 과정에서 감정이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기 때문이다. 질투심, 상대적 우월감, 인정받고 싶은 욕구 등과 같은 복잡한 감정과 욕구가 자신들 연봉의 절반을 포기할 정도로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는 것이다. 인간은 결국 감정에서 벗어날 수 없는 동물이다.

 

우리는 감정적인 이유로 결정하고 논리적 이유를 댄다. 평일 저녁, 홍대입구역 근처에서 플라워숍을 운영하는 여동생에게 전화가 왔다.

동생: 오빠, 혹시 B사에서 이번에 새로 나온 신차 본 적 있어?

필자: 응, 요즘 보니까 이런저런 홍보 많이 하던데. 왜?

동생: 아니 그냥. 몇 번 봤는데 예뻐 보여서… B사 차가 디자인도 예쁜데 안전성이랑 연비도 좋고, 잔고장이 없다고 그러네. 게다가 이번에 나온 신형 세단은 트렁크 공간도 넓어서 꽃 시장 다닐 때도 편할 것 같고. 그리고 최근에는 B사가 AS 서비스도 좋아져서 3년 동안은 무상 AS 서비스를 보장해준다고 그러더라.

겉으로는 B사의 신형 세단의 장점들을 늘어놓고 있지만, 그녀를 30년 넘게 지켜봐 온 필자로서는 그녀가 '500만 원만 빌려줘'의 형식을 취한 실질적인 무상증여를 원하고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기에, 맞장구를 치지 않고 묵묵히 듣고만 있다가 전화를 끊었다.

 

'근데 얘가 왜 뜬금없이 차를 사려고 하나? 무슨 일이 있나?' 궁금증을 참지 못했던 필자는 그녀를 가장 잘 아는 숨은 이해 관계인인 어머니께 전화했다.

너한테도 전화했니?

어머니는 한동안 웃으시더니 생각지도 못한 정보를 제공하셨다. 사실 두 달 전쯤 동생이 초등학교 동창회를 갔었는데, 거기서 초등학교 때 동생과 숙명의 라이벌 관계였던 여자 동창이 B사의 신형 세단을 타고 나타났다. 동생은 그날 그게 그렇게 부럽고 질투가 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