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 앞에 선 네 명의 해결사

Editor's Comment
본 챕터는 김동길 저자가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금융월보> 2017년 3월호에 기고한 '금융 어벤져스의 Civil War: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회고록에서 드러난 정책 주체들의 엇갈린 시각'을 전면 개정한 것입니다. 구성과 인용 등에서 일부 중첩되는 부분이 있으나, 회고록을 더욱 깊게 분석하였고 그 외 다른 금융위기 분석 자료 등을 추가 분석하여 작성하였음을 미리 밝혀둡니다.

본격적인 이야기를 시작하기에 앞서, 위기의 전면에 나선 네 명의 해결사를 소개한다. 또 다른 대공황을 일으킬지도 몰랐던 2008 금융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나선 인물은 누구일까?

벤 버냉키(Ben Bernanke)

중앙은행의 석가모니 vs. 헬리콥터 벤

1953년생. 1979년에 MIT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고, 스탠퍼드대학을 거쳐 2002년까지 프린스턴대학에서 경제학 교수로 지냈다. 1930년대 대공황이 주요 연구 주제다. 연방준비제도(Federal Reserve System, Fed, 이하 연준)*를 비롯한 정책가들이 지나친 긴축정책을 펼친 결과, 금융위기가 경제위기로 악화되었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 미국 금융 시스템의 머리로서, 기준금리 조정 등 주요 의사결정을 하는 연방준비제도 이사회와 12개의 지역 연방준비은행으로 구성되어 있다.

 

2002년부터 연준 이사회(Federal Reserve Board, FRB)에 참여했고, 2005년 대통령 경제자문위원회(Council of Economic Advisers, CEA)*의장을 거쳐, 2006년 앨런 그린스펀(Alan Greenspan)에 이어 연준 이사회 의장에 취임했다. 현재 대표적인 워싱턴 싱크탱크인 브루킹스 연구소(Brookings Institute)의 상임 특훈연구위원(Distinguished Fellow in Residence)으로 일하고 있다. 2015년, 회고록 <행동하는 용기(원제: The Courage to Act)>를 출간했다.

* 대통령에게 경제 정책 전반에 대해 자문하는 것이 주된 기능

 

신중하고 점잖기로 정평이 난 버냉키는 '중앙은행의 석가모니'로 불렸다. 그러나 버냉키에게는 '헬리콥터 벤'이라는 또 다른 별명이 있었다. 대규모의 채권 매입으로 시장금리를 끌어내려 경기를 활성화시키는 과감한 통화정책인 양적완화를 실행할 줄 아는 행동주의자의 면모도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