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앞으로 다가온 ​​​​​​​2020년

2015년 파리 기후변화협약에서 전 세계 195개국은 2100년까지 지구 온도 상승 폭을 1.5~2도로 유지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2017년 6월 <네이처>에 실린 기고문 '지구를 지킬 수 있는 남은 3년'에서 전문가들은 현재의 탄소 배출량 증가 추세로는 2100년까지 나누어 배출해야 할 탄소량을 4년 안에 모두 배출해버릴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리고 그에 대비해 2020년까지 에너지, 인프라, 운송 수단, 토지 이용을 둘러싸고 산업계, 금융계가 어떤 변화를 감내해야 하는지도 설명했다.

 

그들이 발족한 미션 2020 캠페인에 따르면, 2년 반 이내에 전 세계 모든 전기 공급량의 30%를 재생 가능한 에너지로 조달해야 한다. 2050년까지 모든 건물과 인프라가 탄소 제거를 하기 위한 액션 플랜을 수립해야 하며, 신차 판매의 15% 이상은 전기차여야 한다. 이 계획에서 막중한 역할을 할 글로벌 기업들은 어떤 목표와 각오를 공언했을까.

2014

마이크로소프트

관련 시설에 100% 재생 가능 에너지 조달 완료

2017

구글

운영에 필요한 모든 에너지원을 100% 재생 가능 에너지로 조달 완료

2018

애플

데이터 센터를 포함하여 전 세계 관련 시설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 가능 에너지로 조달 완료(4월)
페이스북

데이터 센터 전력의 50%를 재생 가능 에너지로 조달(진행 중)

2019

볼보

발표하는 모든 신차는 전기차,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만 개발

2020

삼성전자

미국·유럽·중국 전 사업장(제조 공장, 빌딩, 사무실 포함)에서 100% 재생 가능 에너지 사용
뱅크오브아메리카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고 100% 재생 가능 전기 구매
스타벅스

전 세계 매장에서 플라스틱 빨대 퇴출
이케아

자사 운영에 필요한 모든 에너지원을 100% 재생 가능 에너지로 조달
코카콜라

100% 바이오 페트병을 사용하고 모든 에너지원을 재생 가능 에너지로 조달

2025

이베이

데이터 센터와 사무실의 모든 에너지원을 재생 가능 에너지로 조달

2030

레고

전 제품을 지속 가능한 친환경 플라스틱 블록으로 교체
HSBC

운영에 필요한 모든 에너지원을 100% 재생 가능 에너지로 조달

2035

어도비

운영에 필요한 모든 에너지원을 100% 재생 가능 에너지로 조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