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맵스, 아마존 없지만 괜찮아

2015년, 다시 돌아온 한국에는 1년 반 동안 익숙했던 것들이 없었다. 구글 맵스는 있지만 엉터리 정보만 보여주고 있어 쓸 수가 없었고, 아마존처럼 원클릭으로 물건을 살 수 있는 이커머스 사이트나 앱도 없었다.

 

구글 맵스는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도 완벽했다. 버스와 지하철 같은 시내 대중교통은 물론 기차와 항공편까지 정확한 정보를 보여 주었다. 식당을 찾을 때도, 날씨를 볼 때도 구글 맵스를 열었다. 출장이나 여행할 때 없어서는 안 될 서비스였다.

 

다시 공인인증서와 새로운 창이 계속 뜨는 결제 시스템에 적응하는 것도 기분 좋은 경험은 아니었다. 하지만 유료 프라임 회원이 아니라도 2~3일 만에 배송이 오는 한국의 시스템이 확실히 좋아졌다고 느꼈다.

 

내 스마트폰에는 다시 네이버 지도와 카카오맵이 깔렸다. 군부대나 청와대와 같은 곳들이 우스꽝스럽게도 산이나 논으로 덧칠해져 있었지만, 일상생활하는 데에는 아무 문제가 없었다. 스트리트뷰(Street View)와 같은 구글 맵스의 서비스도 똑같이 적용되어 있었다. 이어서 지마켓과 11번가 앱을 깔았다. 2년 전보다 확실히 빨라지고 편리해져 금방 적응되었다.

한국에 돌아왔구나

NYU 옆 골목에서 먹던 육즙 터지는 버거나 베트남식 버미셀리(vermicelli)가 가끔 생각나 나를 괴롭혔지만, 그렇게 매일같이 쓰던 구글 맵스와 아마존은 신기할 정도로 빠르게 잊혔다. 네이버 지도와 카카오맵, 그리고 G마켓과 대형마트가 구글 맵과 아마존의 자리를 완벽히 대체했다.

반독점의 새로운 가치, '다양성'

엄청난 규모와 자금력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플랫폼들이 사용자들을 계속 유지할 수 있었던 이유는 아마도 '익숙함'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시간을 벌 수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자본주의 시장경제에서 자본을 축적한 미국유럽 독점 기업의 손이 머나먼 한국에 미치기까지는 시간이 좀 걸린다. 한국은 1990년대에 정부 주도의 강력한 통신망 사업이 일어난 덕분에 미국이나 유럽과 비슷한 시기에 IT 기업들이 생겨날 수 있었다. 그리고 그들은 경쟁자들이 도착하기 전에 이미 사용자들을 사로잡았다. 익숙함의 높은 성벽이 한국 IT 기업들을 보호하고 있다.

 

물론 미국이나 유럽과 한국의 IT 환경은 거의 차이가 없고, 새로운 사업 모델이 한국으로 향하는 시간도 점점 짧아지고 있다. 싸이월드(Cyworld)가 어려움을 겪는 중에 페이스북(Facebook)이 SNS 시장을 장악했고, 인스타그램(Instagram)을 따라 카카오스토리(Kakaostory)와 같은 비슷한 서비스가 나왔지만, 이들은 인스타그램의 힘에 압도되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