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거대 공룡 아마존의 돈 버는 방법(2)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7

거대 공룡 아마존의 돈 버는 방법(2)

저자 천준범 편집 이심지
거대 공룡 아마존의 돈 버는 방법(2)

전자책 시장에서 맞붙은 아마존과 애플

인터넷 서점으로 시작한 아마존이 다시 책으로 세상을 놀라게 한 것은 2007년이었다.

 

킨들(Kindle). 아직 스마트폰이 대중화되기 전이며 태블릿도 없던 시절이었다. 반짝거려서 오래 보면 눈이 아픈 LCD가 아니라 전자 잉크라는 새로운 기술로 만든, 오직 독서를 위한 전자책 전용기기가 킨들이었다.

 

실험적인 첫 번째 시도를 지나, 2009년 킨들 2세대가 나오면서 사람들은 반응하기 시작했다. 지금도 '킨들' 하면 생각나는 그 디자인의 기기 말이다. 물론 사람들은 기기만 좋다고 열광한 게 아니었다.

©Perfecto Capucine/Unsplash아마존은 이미 종이책 시장의 최강자였다. 전자책으로 볼 수 있는 콘텐츠도 처음부터 9만 권이 넘었다. 킨들 2세대가 나올 때는 30만 권 이상으로 늘었다. 하지만 숫자가 아무리 많아도 가장 인기 있는 책을 갖고 있지 않다면, 플랫폼은 매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아마존은 이 점을 잘 알고 있었다.

베스트셀러를
균일가 9.99달러에!

아마존은 할인 매장에서 많이 볼 수 있는 '균일가' 세일을 도입했다. 그것도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최신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New York Times Bestseller)를 9.99달러에 볼 수 있는.

 

균일가 판매 정책은 쉬운 일이 아니다. 왜냐하면 물건마다 원가가 다르기 때문이다. 따라서 만들어 파는 사람도 도매가격을 똑같이 공급하지 않는다. 판매 가격을 똑같이 하면 소매상이 가져갈 수 있는 이윤이 들쭉날쭉해진다. 게다가 소비자들 역시 물건에 대한 감이 귀신같다.

 

한국에서 1,000원짜리 물건을 파는 상점을 생각해 보자. 판매 가격이 똑같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눈에 불을 켜고 가성비가 제일 좋은 것을 찾아낸다. 결국 원가가 가장 높은(반대로 말하면 판매 이익이 가장 적게 남는) 상품이 제일 빨리 팔리고, 그렇지 않은 물건은 남게 된다.

 

하지만 아마존은 모든 최신 인기 소설을 9.99달러에 파는 정책으로 소비자를 빠르게 사로잡았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출판사로부터 책을 사 오는 가격(저작권료)이 보통 12~14달러 정도였다는 것이다. 아마존은 전자책 한 권을 팔 때마다 2~4달러씩 꼬박꼬박 손해를 보면서, 킨들을 통해 전자책을 반값 이하로 팔기 시작했다.

 

결국 단 3년 만에 아마존은 미국 전자책 시장의 90%를 장악했다. 그런데 이때, 강력한 도전자가 등장했다. 2010년, 아이패드를 출시하며 화려한 컬러 태블릿 시장의 시작을 선포한 애플이 아이패드의 주요 콘텐츠 중 하나로 전자책 판매를 시작한 것이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380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차**

    자칫 지루할 수 있는 내용을 쉽게 읽힐 수 있도록 풀어낸 필력이 매우 인상적입니다! 막연하게 인지하고 있던 부분의 껍질을 벗겨낸 기분이에요 :) 잘 읽었습니다~!!

  • 정**

    통찰력과 글빨의 만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