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운영업무가 매력적인 이유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3

운영업무가 매력적인 이유

저자 황수민
운영업무가 매력적인 이유

경력이 없어도 허슬이 있다면

60여 개 테크기업에 지원해 다양한 부서 담당자와 면접을 하고 3년간 운영업무를 해 본 결과, 실리콘밸리에서 경영학도 또는 문과생이 도전할 만한 업무는 운영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

경영학도 또는 문과생이 운영업무에 도전할 만한 이유

• 경력 없이도 시작할 수 있다.
• 다양한 업무를 경험할 수 있다.
• 사용자에 대해 깊이 알게 된다. 

지금부터 이 세 가지 이유를 차례로 들여다보자.

 

먼저 운영은 특정 업무에 국한하지 않기 때문에 제너럴리스트generalist*에게도 문이 열려 있다. 그렇다고 아무 조건이 없는 건 아니다. 실리콘밸리에서는 운영업무 담당자를 채용할 때 데이터 분석력과 프로젝트 관리 능력 그리고 허슬hustle**을 갖춘 사람을 높이 평가한다.

* 전문 분야가 있는 스페셜리스트specialist와 상반되는 개념

** 추진력, 과감한 도전정신 등을 상징한다. 스타트업계에서 인재상을 이야기할 때 자주 쓰이는 용어로, 제이슨 오버홀처가 쓴 <허슬 경제학>은 허슬에 대해 '기상천외한 변화의 주도자, 상상을 초월하는 끈기의 소유자, 한시도 쉬지 않고 움직이는 진취력을 가진 사람이 되는 것'이라 말한다. 

 

테크기업, 그중에서도 소프트웨어 기업은 데이터를 통해 많은 정보를 얻는다. 또 온·오프라인을 오가는 복잡한 프로세스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때문에 데이터 분석력과 프로젝트 관리 능력이 필수다. 따라서 이런 훈련을 체계적으로 받은 컨설팅계와 금융계 2~3년 차 경력자를 운영진으로 채용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운영업무는 회사마다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회사가 요구하는 스킬을 갖추었다고 어필할 수만 있다면 경력이 없더라도 환영이다.

 

허슬의 예를 들자면, 우버에 입사한 뒤 처음 한 달이 떠오른다.

 

2015년 8월 운영 어소시에이트Operations associate로 첫 출근을 했다. 나와 세 명의 입사 동기는 무려 한 달이나 트레이닝을 받으며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이전에는 경력자를 채용해 첫 출근과 동시에 실무로 던져졌기 때문이다. 사수는 첫 출근한 다음 날 마이애미행 비행기 표를 받고 드라이버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해야 했다면서 우버가 체계적으로 바뀌었다고 감탄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673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전**

    한국인이 전하는 실리콘밸리 이야기라 쉽게 와닿았고, 현직의 이야기라 더 빛나는 콘텐츠였습니다. 스타트업에서는 한 사람이 일당백의 업무를 해내야 한다는 것도 우리나라 벤처 직원에게 쓰면 달리 해석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위에서 시키는 여러 일을 맡는 것과 책임을 가지고 여러 일을 주도하는 것은 극과 극이겠지요. 고맙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 김**

    너무나도 유익하고 흥미로운 글이였습니다. 경영학도로 실리콘밸리에서 어떻게 살아남아야할지 몰라서 걱정이 많았는데 이제 훨씬 더 준비가 된것 같아요. 앞으로도 황수민 저자가 쓰시는 글을 더 많이 기대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