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미친물고기가 추구하는 단 하나의 가치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6

미친물고기가 추구하는 단 하나의 가치

저자 이지선
미친물고기가 추구하는 단 하나의 가치

더 맛있게, 더 편리하게

비록 시작한 지 2년여 만에 온라인 서비스와 오프라인 매장 모두 문을 닫았지만, 미친물고기도 푸릇한 싹이 돋아나 녹음이 짙어지도록 성장하던 때가 있었다. 미친물고기는 수산시장 O2O 서비스로 시작했고 이후에 오프라인 식당을 열어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연계를 시도했다. 그 모든 일련의 과정이 고객들에게 제철 해산물을 좀 더 맛있게, 편리하게 맛보게 하고 싶다는 욕심에서 출발했다.

정리해서 얘기하자면
고객 경험을 새롭게 바꾸고 싶었다

인터넷, 모바일 시대를 거치면서 사업하는 방식, 고객과 만나는 공간, 물건을 선택하고 구매하는 방법 등이 놀랄 만큼 진일보했는데 노량진 수산시장(으로 대표되는 수산업 분야)은 여전히 30년 전에 머물러 있었다. 그곳에 고객이 주도하는 전혀 다른 차원의 상거래, 혹은 시장을 만들고 싶었다. 시장 내의 저울 속임이나 어지러운 호객 행위를 없애고 대충 까만 비닐봉지에 판매하는 상품을 담아내는 무성의함도 바꾸고 싶었다.

 

이런 열망이 얼마나 전달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서비스 출시 후 미친물고기의 성장은 모두 고객의 자발적인 참여와 고객이 원하는 바를 담아낸 기획이 합쳐졌을 때 이루어졌다. 고객들은 미친물고기 식당이나 서비스를 이용해본 경험이 새롭고 신기해서 자발적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알렸고, 입소문이 퍼졌다. 어쩌면 당연하고 단순한 구조인데 이를 서비스에 녹여내는 과정은 쉽지만은 않았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743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고**

    저자의 실제 경험에서 우러나온..어디서도 볼 수 없는 이런 컨텐츠가 퍼블리의 힘입니다^^

  • 고**

    쉽지 않은 이야기를 진솔하게 정리해주셔서 잘봤습니다.
    저역시 비슷한 경험과와 다시 스타트업을 시작했기에 깊게 공감합니다.
    특히 마지막 말이 인상적이였습니다
    실패는 성공할때까지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