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미친물고기, 새로운 모험의 시작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4

미친물고기, 새로운 모험의 시작

저자 이지선
미친물고기, 새로운 모험의 시작

미친물고기 앱 서비스 론칭

수산시장 O2O 서비스를 만들기로 결심한 순간, 새로운 모험이 시작되었다. 아이를 가지면 충분한 영양분을 섭취하고 태교를 하면서 아이가 건강하게 나올 수 있도록 준비하듯이 스타트업도 마찬가지다. 새로운 서비스에 골격을 갖추고 살을 붙이며 피를 돌게 만든다. 세상에 공개하는 순간, 위대한 탄생이 되기를 바라고 또 바라면서.

 

먼저, 아이가 태어나면 이름을 지어야 한다. 이름은 아이의 존재를 설명하는 아주 중요한 일이다. 태어나기 전엔 아이에게 정식 이름 대신 태명을 지어 부르는 것처럼, 수산시장 O2O 서비스의 태명은 촌스럽지만 영어로 '노량진'의 앞글자를 그대로 딴 'NRG'였다. 이후 아이디어에 살을 붙여나가면서 차츰 서비스의 이름을 고민했고, 그 결과 '미친물고기'가 탄생했다.

 

앱 서비스를 열고 운영하는 동안 미친물고기라는 상호에 관한 이야기를 가장 많이 들었다. 어떤 사람은 수많은 브랜드가 등장했다가 사라지는 상황에서 귀에 쏙 들어오는 좋은 이름이라고 박수를 쳐주는가 하면, 어떤 사람은 이름이 너무 세다며 고개를 젓기도 했다. 특히 나이가 많은 사람일수록 '미친'이라는 형용사를 상당히 부정적으로 느끼는 경향이 강했다.

 

서비스 이름을 고민하면서, 처음에는 '크레이지 피시Crazy Fish'를 떠올렸다. 이는 LA에서 유학하던 시절, 내가 가장 좋아했던 식당 이름이다. 주로 초밥과 캘리포니아롤을 파는 퓨전 일본 음식점이었는데 늘 활기가 넘치는 공간이었다. 또한 크레이지crazy는 '미쳤다insane'와 다르게 역설적으로 긍정적인 의미도 담겨 있어 좋았다. 하지만 결국 크레이지 피시라는 이름은 크레이지라는 단어가 준 의미만 남긴 채 사라졌다.

 

미친물고기를 떠올린 건 크레이지 피시의 BIBrand Identity를 담은 로고를 제작하기 위해 디자이너와 미팅을 가졌을 때였다. 준비하고 있는 서비스에 대한 기획 의도와 방향 등을 설명하고 디자인 컨셉에 관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였다.

설명해주신 미친물고기 서비스에는 요즘 젊은 층이 좋아하는 '병맛' 코드를 넣으면 어떨까요?

 

예? 미친물고기요?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80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고**

    쉽지 않은 이야기를 진솔하게 정리해주셔서 잘봤습니다.
    저역시 비슷한 경험과와 다시 스타트업을 시작했기에 깊게 공감합니다.
    특히 마지막 말이 인상적이였습니다
    실패는 성공할때까지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

  • 고**

    저자의 실제 경험에서 우러나온..어디서도 볼 수 없는 이런 컨텐츠가 퍼블리의 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