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고객은 무엇을 원하고 있을까?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3

고객은 무엇을 원하고 있을까?

저자 이지선
고객은 무엇을 원하고 있을까?

현장에 답이 있다

수산시장 O2O 서비스를 해보겠다고 마음을 먹은 후부터는 노량진 수산시장에 출근 도장을 찍었다. O2O 서비스는 말 그대로 오프라인에서 구매하는 제품이나 서비스, 경험 등을 온라인으로 확장하는 일이다. 그래서 우리는 현장에 답이 있다고 믿었다.

 

노량진 수산시장은 일제강점기 때 의주로에 있었던 '경성수산'이라는 수산물 도매 시장을 한국냉장이 1971년부터 관리 및 운영을 맡게 되면서 지금의 노량진동으로 이전했다. 그 이후 서울의 대표적인 수산물 도소매 시장으로 자리 잡았다.

 

1970년대에 조성된 시장이다 보니 허허벌판에 임시 건물을 세워 운영하는 식이어서 낡고 냄새도 심했다. 여기저기 버려진 생선머리며 내장 등이 가림막도 없이 그대로 노출돼 있었다. 서울이 발전하고 세상이 변하는 40년 동안 '재래식 시장'의 원형을 그대로 유지했기 때문에 서울 최대 규모의 수산물 거래 시장임에도 고객 친화적이지는 않았다.

 

그리하여 노량진 수산시장은 2010년부터 현대화 작업을 시작했다. 신축 건물을 세워 낙후된 시설을 개선하고 다양한 공간을 조성해서 수산테마파크를 만든다는 야심 찬 계획이었다. (새 건물은 2016년 3월 완공되었으나 상인들의 반발로 한동안 입자에 난항을 겪기도 했다.*)

* 관련 기사: 노량진수산시장 상인들은 왜 3년째 싸우나 (아시아경제, 2018.6.12)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1,009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고**

    저자의 실제 경험에서 우러나온..어디서도 볼 수 없는 이런 컨텐츠가 퍼블리의 힘입니다^^

  • 이**

    실험에 실패한 논문은 학계로 나오기 어렵듯이 실패한 사업의 사례는 찾기 힘들다.
    성공한 스타트업이 아무리 지난한 고난과 역경을 말해도 어쨌든 그것을 헤쳐 나왔다는 것이 결론이다.
    좋은 조건이라면 힘들어도 넘을 수 있는 허들이 있는가 하면, 어떻게 해도 그 당시 상황에서는 넘을 수 없는 허들도 있다.
    많은 허들의 사례가 공유된다면 미지의 허들을 마주했을 때, 뛰어 넘기로 할 것인가 아니면 돌아갈 것인가를 판단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