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광고 업계가 블록체인에 집중하는 이유

디지털 광고는 등장 초기, 마케터 및 광고 관련 종사자들에게 많은 기대감을 안겨주었습니다. 신문이나 잡지 등 기존 오프라인 매체 광고보다 효율적으로 타깃을 설정할 수 있고, 나름대로 성과 측정도 가능했기 때문입니다. 불특정 다수에게 광고를 내보내기보다 그 제품이 필요할 것 같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광고를 내보내고, 광고가 얼마나 영향력을 미쳤는지 분석할 수 있다면 광고의 효율성과 수익성을 높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으니까요.

하지만 현재
디지털 광고 시장은 어떤가요?

디지털 광고의 대상이 되는 사용자들은 원치 않은 광고에 시달리거나 자신의 데이터가 어떻게 수집되고 이용되는지 제대로 알 수 없어 불편을 느낍니다. 데이터 유출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면서 프라이버시 노출에 대한 불안감이 고조되기도 합니다.

 

광고 매체인 퍼블리셔들은 빅데이터를 이용해 정교한 타깃 설정을 가능하게 하는 페이스북과 구글에 밀려 전 세계 광고 수익의 60~70% 정도를 빼앗겼습니다. 그나마 창출하던 수익도 광고를 차단하는 애드블록킹(광고 차단) 기능을 활용하는 사용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줄어들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낚시성 기사와 배너를 게재하며 광고 수익을 올리는 퍼블리셔도 생겨났습니다.

* 2016년 말을 기준으로 전 세계 사용자의 6억 명 이상이 PC와 모바일 기기에 애드블록킹을 사용한다. / 관련 기사: Ad blocker usage is up 30% - and a popular method publishers use to thwart it isn't working (Business Insider, 2017.1.31)

 

광고주들의 사정도 그리 녹록지 않습니다. 매달 광고 금액을 집행하고 있지만 실제 정확히 어느 곳에 광고가 노출되는지 알 수 없고, 광고가 노출되기까지 수많은 중개자를 거치며 효율성이 떨어지는 문제에 직면해 있습니다. 또한, 알 수 없는 이 구조 속에서 프로드에 노출되기도 합니다.

초기 기대와는 달리,
사용자도 퍼블리셔도 광고주도
지금의 디지털 광고 생태계 안에서
행복하지 못합니다
디지털 광고 업계에서 블록체인을 활용한 다양한 시도가 나오는 이유는 바로 이러한 문제들 때문일 것입니다. 기본적으로 블록체인은 모두가 볼 수 있는 투명한 분산 장부(분산 서버)를 활용함으로써 중앙화된 중개인을 없애고, 참여자 간 신뢰성을 높입니다.

 

블록체인의 이런 기초적인 가치는 사용자의 프라이버시 문제, 퍼블리셔와 광고주가 처한 프로드 문제 등을 해결하는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