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트렌드에서 깊은 인사이트까지, PUBLY만 알면 됩니다

멤버십을 이용하면 96개 리포트, 945개의 콘텐츠를 자유롭게 읽을 수 있습니다.

멤버십 더 알아보기
#11

에필로그: 더 담지 못한 이야기

김형식 김형식 외 1명
에필로그: 더 담지 못한 이야기
누구에게나 꼭 맞는 달리기 훈련법은 없다

가끔 주변에서 내가 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했다는 이유만으로 달리기에 대해 물어보는 경우가 있다. 내가 아는 범위 안에서는 명확히 답해주고 싶지만 말처럼 쉽지 않다. 가장 대답하기 어려운 건 달리기 훈련법이다.

 

달리기 훈련법은 내가 본 리포트에서 별도로 다루기에 벅찬 주제다. PUBLY를 통해 이미 공개된 <케냐 마라토너들은 천천히 뛴다>처럼 한 가지 훈련법이 하나의 프로젝트가 될 수 있을 정도로 심오하기도 하고, 전공자가 아닌 내가 훈련법을 심도 있게 다루는 것은 부정확한 정보를 전달할 우려도 있다.

 

하지만 내가 생각하는 초보자를 위한 훈련법은 있다. 그 핵심도 '걷기와 조깅부터 시작해서 부상 없이 달리는 것'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는다. 개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초보자에게 적용할 수 있는 부분을 간략히 정리해보았다.

수십 년에 걸쳐 달리는 동안, 나는 훈련에 관한 두 가지 규칙을 세웠다. 첫 번째, 무리한 연습보다는 부족한 연습이 낫다. 두 번째, 문제가 생긴다면 그건 무리하게 연습했다는 신호이니 덜 연습해야 한다.

 

- 조지 쉬언, <달리기와 존재하기>, p.61

여기서 훈련은 달리기 자체로 만족하는 것이 아니라, 달리기가 어떤 수단이 되는 것을 전제로 한다. 대회 완주, 기록 단축, 체중 감량 등이 그 목적이 될 수 있고 달리기가 수단이 될 수 있다는 의미다.

 

첫째, 달리기를 하고 기록하는 습관을 갖자. 앞서 언급했듯 예전에는 일기 쓰듯 런 로그를 쓰는 게 일반적이었다. 스마트폰 앱과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이용하면 여러 기록이 남지만, 그날 달리기의 전체적인 컨디션이나 통증 여부까지 남겨주진 않는다. 훈련의 일환으로 달릴 때마다 간단히 기록을 남기면 다음 훈련에 참고할 수 있다.

 

둘째, 처음에는 달리는 시간을 지속하는 데만 집중하자. 우선은 느린 속도로 편안하게 달리며 달리는 시간을 늘리는 것이 좋다. 똑같은 속도로 달려도 서서히 달리는 시간을 늘리면 된다. 그러면 달린 거리도 늘어난다. 속도는 그다음 문제다.

 

셋째, 달리기는 나와의 경쟁이다. 공원을 달리는데 누가 내 옆을 더 빨리 지나쳐 간다는 사실은 내가 달리는 속도와 아무런 상관이 없다. 나는 오늘의 내 목표를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달성하면 된다.

나와의 경쟁인 만큼
내가 지금 어느 속도로
달리고 있다는 사실을 계속 느끼며
훈련하는 것이 좋다

숨소리, 발자국 소리, 옷이 부스럭거리는 소리 등 무엇이든 단서가 될 만한 것을 찾고, 나와 경쟁을 계속하는 것이 중요하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4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장**

    작년 가을쯤부터 달리기에 취미를 가졌는데, 꾸준히 하기도 힘들고 맞게 하는건지도 알수가 없어서 혼자 뛰다말다, 어느날은 오래 뛰고 어느날은 또 설렁설렁 걷고 하면서 그냥 나가는 데에만 의의를 뒀어요. 저번주에는 벤츠 마라톤(글에 나와서 재밌었어요) 5km부문에 참가해서 40분의 기록도 세웠답니다. 그러던 중에 이 글을 읽게 되어서 여러가지 궁금증들이 풀렸어요. 완전히 궁금증이 풀렸다기보다는, 풀수있는 방법들을 알게 되었어요! 이제는 달리기를 하는 여러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채널에 참가해서 제대로 연습을 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ㅎㅎ 막연하게 혼자 달리고 싶어하던 저같은 사람들에게 좋은 정보가 많았어요! 좀 더 전문적이고 구체적인 달리기에 대한 이야기들이 들어갔다면 더 좋았겠지만, 그건 글이 너무 길어질 수가 있고 언급하셨다시피 조심히 다뤄야하는 주제이기 때문에 이해하고 넘어갔습니당ㅎㅎ 좋은 글 감사해요!

  • 박**

    달리기 시작한지 1년이 갓 넘은 초보 여성 러너입니다 ^^
    콘텐츠에 나와있는 안정은씨를 보고 달리고 싶다라는 마음이 들어 달리게 된 계기로 어느덧 1,300km 라는
    저만의 달리기 기록을 쌓고 있습니다.
    그런데 달리다 보면 달리는 순간순간, 참 궁금한 것도 많고 스포츠 매장을 가도
    갈팡질팡하다가 되려 달리기에 꼭 필요하지 않은 물건을 사서 돌아오는 경우도 왕왕있었습니다.
    작가님의 글을 읽고 나니, 마치 제 옆에 마라톤 멘토가 있는 느낌도 들고 하나하나 메모장에 체크해가며
    콘텐츠를 읽는 제 자신을 발견하곤 퍼블리와 작가님께 참 감사하다는 이야기 전하고 싶어 이렇게 글을 남겨요.

    누구나 달리기를 시작하긴 어렵지만, 달리기를 시작한 사람들을 위해, 더 많이 오래 달릴 수 있게
    자극과 정보를 주는 참 귀한 콘텐츠.
    앞으로도 작가님의 행보를 잘 살피며 저의 온라인 멘토로, 같은 러너로 꾸준히 성장하겠습니다!

    오늘도 여주 마라톤을 참가한 후 집에와서 쉬고 있다가 몰아서 읽었는데 어느덧 까만 밤이 찾아 왔네요.
    즐거운 주말 저녁 보내시고 다시한번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