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러닝 코스 만들기

달리기는 시작도 어렵지만 지속하기도 어렵다. 그래서 계속 달릴 수 있도록 스스로 동기를 부여해야 한다. 

 

나는 처음에 동기부여를 위해 러닝 의류와 러닝화, 기타 용품들을 '질렀'다. 새 러닝화를 사면 한 보름 정도는 더 달리고 싶었다. 하지만 평범한 직장인인 내게 새 러닝화를 계속 사는 건 경제적으로도 어려운 일이었고, 새 러닝화가 늘어날수록 한계효용체감의 법칙*을 실감하게 됐다.

* The Law of Diminishing Marginal Utility. 추가로 재화를 한 단위 더 소비했을 때 느끼는 효용의 크기가 재화의 소비량을 늘려감에 따라 이전에 비해 감소한다는 법칙

 

이후 찾아낸 동기부여 방법이 바로 '나만의 러닝 코스 만들기'였다. 이미 잘 알려진 러닝 코스 외에도, 집 근처를 중심으로 나만의 코스를 만들어 달렸다. 러닝 코스를 만들기 위해 답사할 때도 걷기와 달리기를 병행하게 마련이라, 자연스럽게 달리기를 지속할 수 있었다.

나만의 러닝 코스를 만들 때
무엇을 주로 고려하는 게 좋을까

첫째, 달려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장소를 마주치면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거나 메모한다. 버스나 지하철을 타고 창 밖을 보다가 갑자기 눈에 띄는 장소도 많다.

 

둘째, 러닝 코스의 총거리는 편도보다 왕복으로 고려하는 것이 좋고, 코스의 경사도 고려해야 한다.

 

셋째, 출발점과 결승점에 화장실과 물을 구매할 수 있는 시설이 있으면 더욱 좋다. 그래서 주로 추천하는 출발점은 지하철역이다. 화장실과 음료 자판기, 물품보관함이 있어 편리하기 때문이다.

 

넷째, 공원을 달릴 때는 산책로와 자전거 도로가 분리된 곳이 더 안전하다.

 

다섯째, 도심을 달리는 시티런city run 코스라면, 횡단보도를 최소화하는 것이 좋다. 횡단보도 앞에서 자주 멈추면 달리는 리듬이 깨지기 때문이다.

지하철 4호선 동작역 1번 출구에서 나오면 시작되는 허밍웨이(Humming way). 보행자 전용이며, 길 폭도 양방향 교행에 무리가 없다. 출발점에서 고속터미널까지 약 2.3km 거리의 러닝 코스가 있다. ©김형식회사 근처에 공원이 있다면 점심시간 등을 이용해 산책하면서 출근 전후에 달릴 코스를 구상해보는 것도 좋다. 물론 집 근처에서도 마찬가지다. 공원은 대개 산책로와 자전거 도로가 구분돼 좋지만, 그렇지 않은 곳이라면 길 폭이 최소한 반대편에서 오는 사람과 교행 할 수 있는 정도는 돼야 좋다.

 

주변 학교에 육상 트랙이 있다면 역시 좋은 러닝 코스가 될 수 있다. 다만 좁은 초등학교 운동장에 있는 직사각형 형태의 다목적 트랙은 장거리 달리기 연습에는 불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