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념품이 아닌 목표를 찾을 것

음, 이런 거였어? 다들 반바지와 운동화 코스튬으로 콘서트를 보러 가는 사람들 같다. 스피커에서는 음악이 쿵쾅거리고 무대 위에서는 에어로빅 팀이 연습을 하고 있고 곳곳에 현수막, 하늘엔 풍선 다발. 그리고 운동복을 입은 사람들이 온 사방을 뒤덮은 채 각기 옷을 갈아입는다. 준비운동을 한다, 선크림을 바른다. 제자리뛰기를 한다, 온통 왁자지껄. 스포츠 마사지니 의료봉사니 하는 문구들이 적힌 하얀 천막들 사이를 헤매다 겨우 물품보관대를 발견했다. 길고 긴 줄 뒤에 가서 선다.
 

- 은희경, <소년을 위로해줘>, p.262~3

대회에 출전하는 개인의 목표는 모두 다르다. 그저 대회를 한 번 경험하고 싶을 수도, 달리기 실력을 점검하고 싶을 수도 있다. 대회 참가비를 특정 단체에 기부하는 것이 좋아서 출전할 수도 있다. 달리기 시작하면서 몇 달 후 열릴 대회 참가를 목표로 하는 것도 달리기를 지속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국내에서 풀코스 마라톤을 포함한 대회는 대부분 주말이나 공휴일에 열린다. 전국 각지에서 레이스가 진행되는 점을 고려하면, 한 주도 빠짐없이 레이스가 있다. 10km 대회는 참가비가 3만 원 정도, 풀코스 마라톤은 5만 원 정도다. 대부분 기능성 소재로 제작한 티셔츠를 대회 기념품으로 준다. 한때 마케팅을 위해 대회마다 기념품 경쟁이 치열해진 때도 있었다.

2017년부터 기념품이 푸짐하다고 소문난 메르세데스-벤츠 기브앤레이스 기념품 패키지 ©기브앤레이스 홈페이지

하지만 대회 기념품만 보고 대회를 선택하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해보는 것이 좋다. 대회 참가는 참가비를 지불하는 것 외에도 소중한 시간을 할애해야 하기 때문에, 러닝화를 고를 때처럼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 목표 달성 외에도 즐거운 추억까지 남길 수 있는 대회를 선택하기 위해서 최소한 아래 두 가지는 먼저 확인해야 한다.

 

첫째, 대회장에 자동심장충격기AED, Automated External Defibrillator를 포함한 응급 의료 시스템이 완비돼 있는지 제일 먼저 확인해야 한다. 대부분의 대회는 참가자의 안전이 최우선이다. 때문에 대회장 내 의료 부스 운영, 주요 구간별 구급차 배치, 응급 처치 킷을 휴대한 패트롤 인력 동반 주행 등 응급 의료 시스템을 잘 갖추고 있다. 대회 사무국에서 참가자 인적 정보를 활용해서 대회 당일 보험에 가입하기도 한다.

 

그러나 특별한 이유 없이 지나치게 참가비가 저렴하거나, 웹사이트가 허술하거나 사무국과 원활히 연락되지 않는 대회는 우선 의심해보는 것이 좋다. 전년도에도 개최된 대회라면 인터넷으로 참가자 후기를 살펴보면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