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 상태 체크하기

달리기는 머리부터 발 끝까지 모든 신체 부위가 조화를 이루어 움직여야 하는 전신운동이다. 따라서 달리려고 마음먹었다면, 먼저 몸 전체를 꼼꼼하게 살펴보는 게 좋다.

 

가장 접하기 쉬운 방법은 건강검진이다. 국민건강보험에서 실시하는 건강검진부터 종합병원, 건강검진 전문 사설 기관을 통한 검진 등 방법은 다양하다. 검진 결과 고혈압이나 심혈관 질환 등이 발견되면 현재 달리기에 적합한 몸 상태가 아니라는 걸 알게 될 수도 있다.

 

비용을 고려하지 않는다면 가장 좋은 방법은 종합병원에서 운동부하검사(GXT, Graded Exercise Test)를 받는 것이다. 이 경우 심장부하검사 항목을 선택하면 되고, 비용은 10만 원 이상 든다. 

 

운동부하검사는 검사자가 흔히 러닝머신이라 불리는 트레드밀(treadmill)을 달리며 검사받는 것이다. 심장운동부하검사의 경우 심박과 혈압은 물론, 검사자 상태에 따라 운동자각도(RPE, rating of perceived exertion)도 알 수 있다. 여기에 호흡가스검사까지 포함해 진행하면 운동능력은 물론 최대산소섭취량 등 검사자의 운동능력에 대한 다양한 자료를 얻을 수 있다. 때문에 운동선수들은 운동 효율 향상을 위해서 이 검사를 받기도 한다. 

 

지역 단위 보건소에서는 무료 혹은 저렴한 비용으로 일반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지만 운동부하검사까지는 어렵다. 그래서 비용과 편의성 모두 훌륭한 국민체육진흥공단의 국민체력100 체력평가를 추천한다.

국민체력100 체력평가 대표 체력인증센터 송파점 내부. 운동처방을 받아 운동하는 사람도 있을 정도로 넉넉한 공간이다. ©김형식

누구나 웹사이트에서 회원가입 후, 가까운 지역 체력인증센터와 일정을 선택해 예약할 수 있다. 검사 비용은 무료다. 센터에 방문하면 건강검진, 체지방 측정 외에도 체력 평가를 받을 수 있다.

 

평가에서는 근력, 근지구력, 심폐지구력, 유연성, 민첩성, 순발력을 측정한다. 평가하기 위해 20~30분 정도 운동해야 하니 운동 가능한 복장과 운동화를 가져가야 한다. 검사가 끝난 후에는 전문 상담사가 결과에 대해 간단한 운동처방도 해준다.

 

상담하면서 달릴 때 주의할 점이 없는지도 물어볼 수 있다. 검사 결과 자신에게 부족한 항목을 참고해 달리기 시작하면 좋다. 나도 올해 체력평가를 받았다. 과거보다 유연성이 저하됐다는 결과가 나와 평소에 스트레칭을 많이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