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2

내 몸에 관심을 갖자

내 몸에 관심을 갖자

내 몸 상태 체크하기

달리기는 머리부터 발 끝까지 모든 신체 부위가 조화를 이루어 움직여야 하는 전신운동이다. 따라서 달리려고 마음먹었다면, 먼저 몸 전체를 꼼꼼하게 살펴보는 게 좋다.

 

가장 접하기 쉬운 방법은 건강검진이다. 국민건강보험에서 실시하는 건강검진부터 종합병원, 건강검진 전문 사설 기관을 통한 검진 등 방법은 다양하다. 검진 결과 고혈압이나 심혈관 질환 등이 발견되면 현재 달리기에 적합한 몸 상태가 아니라는 걸 알게 될 수도 있다.

 

비용을 고려하지 않는다면 가장 좋은 방법은 종합병원에서 운동부하검사GXT, Graded Exercise Test를 받는 것이다. 이 경우 심장부하검사 항목을 선택하면 되고, 비용은 10만 원 이상 든다. 

 

운동부하검사는 검사자가 흔히 러닝머신이라 불리는 트레드밀treadmill을 달리며 검사받는 것이다. 심장운동부하검사의 경우 심박과 혈압은 물론, 검사자 상태에 따라 운동자각도RPE, rating of perceived exertion도 알 수 있다. 여기에 호흡가스검사까지 포함해 진행하면 운동능력은 물론 최대산소섭취량 등 검사자의 운동능력에 대한 다양한 자료를 얻을 수 있다. 때문에 운동선수들은 운동 효율 향상을 위해서 이 검사를 받기도 한다. 

 

지역 단위 보건소에서는 무료 혹은 저렴한 비용으로 일반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지만 운동부하검사까지는 어렵다. 그래서 비용과 편의성 모두 훌륭한 국민체육진흥공단의 국민체력100 체력평가를 추천한다.

국민체력100 체력평가 대표 체력인증센터 송파점 내부. 운동처방을 받아 운동하는 사람도 있을 정도로 넉넉한 공간이다. ©김형식누구나 웹사이트에서 회원가입 후, 가까운 지역 체력인증센터와 일정을 선택해 예약할 수 있다. 검사 비용은 무료다. 센터에 방문하면 건강검진, 체지방 측정 외에도 체력 평가를 받을 수 있다.

 

평가에서는 근력, 근지구력, 심폐지구력, 유연성, 민첩성, 순발력을 측정한다. 평가하기 위해 20~30분 정도 운동해야 하니 운동 가능한 복장과 운동화를 가져가야 한다. 검사가 끝난 후에는 전문 상담사가 결과에 대해 간단한 운동처방도 해준다.

 

상담하면서 달릴 때 주의할 점이 없는지도 물어볼 수 있다. 검사 결과 자신에게 부족한 항목을 참고해 달리기 시작하면 좋다. 나도 올해 체력평가를 받았다. 과거보다 유연성이 저하됐다는 결과가 나와 평소에 스트레칭을 많이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피트니스 센터에 다닌다면 퍼스널 트레이닝을 받는 방법도 고려해볼 만하다. 본격적인 트레이닝을 시작하기 전에 담당 트레이너가 현재 내 몸의 운동능력을 평가하고 운동 처방을 해줄 수 있어서다. 달리기를 시작하고 싶으니 어떻게 하면 좋겠냐고 조언을 구할 수도 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20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장**

    작년 가을쯤부터 달리기에 취미를 가졌는데, 꾸준히 하기도 힘들고 맞게 하는건지도 알수가 없어서 혼자 뛰다말다, 어느날은 오래 뛰고 어느날은 또 설렁설렁 걷고 하면서 그냥 나가는 데에만 의의를 뒀어요. 저번주에는 벤츠 마라톤(글에 나와서 재밌었어요) 5km부문에 참가해서 40분의 기록도 세웠답니다. 그러던 중에 이 글을 읽게 되어서 여러가지 궁금증들이 풀렸어요. 완전히 궁금증이 풀렸다기보다는, 풀수있는 방법들을 알게 되었어요! 이제는 달리기를 하는 여러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채널에 참가해서 제대로 연습을 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ㅎㅎ 막연하게 혼자 달리고 싶어하던 저같은 사람들에게 좋은 정보가 많았어요! 좀 더 전문적이고 구체적인 달리기에 대한 이야기들이 들어갔다면 더 좋았겠지만, 그건 글이 너무 길어질 수가 있고 언급하셨다시피 조심히 다뤄야하는 주제이기 때문에 이해하고 넘어갔습니당ㅎㅎ 좋은 글 감사해요!

  • 박**

    달리기 시작한지 1년이 갓 넘은 초보 여성 러너입니다 ^^
    콘텐츠에 나와있는 안정은씨를 보고 달리고 싶다라는 마음이 들어 달리게 된 계기로 어느덧 1,300km 라는
    저만의 달리기 기록을 쌓고 있습니다.
    그런데 달리다 보면 달리는 순간순간, 참 궁금한 것도 많고 스포츠 매장을 가도
    갈팡질팡하다가 되려 달리기에 꼭 필요하지 않은 물건을 사서 돌아오는 경우도 왕왕있었습니다.
    작가님의 글을 읽고 나니, 마치 제 옆에 마라톤 멘토가 있는 느낌도 들고 하나하나 메모장에 체크해가며
    콘텐츠를 읽는 제 자신을 발견하곤 퍼블리와 작가님께 참 감사하다는 이야기 전하고 싶어 이렇게 글을 남겨요.

    누구나 달리기를 시작하긴 어렵지만, 달리기를 시작한 사람들을 위해, 더 많이 오래 달릴 수 있게
    자극과 정보를 주는 참 귀한 콘텐츠.
    앞으로도 작가님의 행보를 잘 살피며 저의 온라인 멘토로, 같은 러너로 꾸준히 성장하겠습니다!

    오늘도 여주 마라톤을 참가한 후 집에와서 쉬고 있다가 몰아서 읽었는데 어느덧 까만 밤이 찾아 왔네요.
    즐거운 주말 저녁 보내시고 다시한번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