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프롤로그: 나의 첫 달리기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1

프롤로그: 나의 첫 달리기

저자 김형식 편집 이승아
프롤로그: 나의 첫 달리기

느렸던 코끼리 다리 소년, 42.195km를 뛰기까지

나는 유난히 허벅지가 두꺼운 소년이었다. 동네에서 반바지를 입고 담벼락에 축구공을 차고 있으면, 동네 어른들은 "그놈 허벅지가 축구 선수 허벅지네"라고 했다. 나는 어린 마음에 단순하게도 '축구 선수는 달리기를 잘하니까, 나도 달리기는 빠르겠지'라고 생각했다.

 

그 착각은 초등학교 1학년 때 처음 100m 달리기를 하면서 깨졌다. 내가 빨리 달리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초등학교 운동회에서는 100m 달리기에서 1등을 하면 팔뚝에 1등 도장을 찍어줬다. 그 도장 때문에 단 한 번만이라도 1등을 해보고 싶었다. 하지만 결국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한 번도 1등을 해보지 못했다. 그래서 나는 달리기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대학에 입학하고 나서 취미로 인라인 스케이트를 타기 시작했다. 동호회에도 가입하고, 한강둔치와 올림픽공원에서 꽤 열심히 탔다. 인라인 스케이트 마라톤에도 출전했는데 아무리 연습해도 내가 원하는 기록이 나오지 않아 속상했다.

 

속상해하는 나에게 실력 좋은 동호회 선배들은 "너는 힘은 좋은데, 폼이 좋지 않아서 속도가 안 나온다"라고 조언했다. 그래서 타는 폼을 고쳐보려고 연습은 하는데, 이번에는 유연성이 부족해 마음대로 되지 않았다. 그 순간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혹시 오래 달리기는 이거보다 잘할 수 있지 않을까?' 그래서 인라인 스케이트를 벗고 달리기 시작했다.

오래 달리기는 처음이었다
하프 코스에 출전해 완주했다
기록은 1시간 30분이었다

그리고 2004년 10월 3일 일요일, 나는 '2004 문화일보 파주통일마라톤' 풀코스를 달렸다. 30km 구간이 지나자 거리 표지판은 물론 아무것도 눈에 들어오는 것이 없었다. 누군가 내 머릿속을 표백한 것 같은 기분이었다. 마지막 5km는 도저히 못 달릴 것 같았다. 버티며 걷고, 조금씩 달리며 겨우 완주에 성공했다. 기록은 3시간 50분 11초. 기록보다는 처음 완주해냈다는 사실이 너무 기뻤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416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달리기만큼 직관적이고 내키는 운동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미세먼지가 많아서, 바빠서, 추워서, 더워서 등 갖은 핑계를 대며 차일피일 미뤄 왔던 러닝을 이제 시작해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게 해 주었다. 새해 다짐이 하나 늘었다.

  • 장**

    작년 가을쯤부터 달리기에 취미를 가졌는데, 꾸준히 하기도 힘들고 맞게 하는건지도 알수가 없어서 혼자 뛰다말다, 어느날은 오래 뛰고 어느날은 또 설렁설렁 걷고 하면서 그냥 나가는 데에만 의의를 뒀어요. 저번주에는 벤츠 마라톤(글에 나와서 재밌었어요) 5km부문에 참가해서 40분의 기록도 세웠답니다. 그러던 중에 이 글을 읽게 되어서 여러가지 궁금증들이 풀렸어요. 완전히 궁금증이 풀렸다기보다는, 풀수있는 방법들을 알게 되었어요! 이제는 달리기를 하는 여러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채널에 참가해서 제대로 연습을 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ㅎㅎ 막연하게 혼자 달리고 싶어하던 저같은 사람들에게 좋은 정보가 많았어요! 좀 더 전문적이고 구체적인 달리기에 대한 이야기들이 들어갔다면 더 좋았겠지만, 그건 글이 너무 길어질 수가 있고 언급하셨다시피 조심히 다뤄야하는 주제이기 때문에 이해하고 넘어갔습니당ㅎㅎ 좋은 글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