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5

특별 기고(1) 마케팅하는 인공지능 이세라 만들기

특별 기고(1) 마케팅하는 인공지능 이세라 만들기

인공지능 퍼스트 인게이지먼트의 가까운 미래

인비저블 마케팅은 뭘까? 눈앞으로 불쑥 튀어나와 내 시선을 가로막는 광고가 아니라, 고객이 원할 때 브랜드를 만나게 되는 자연스러운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라고 이해하면 된다. 평소 인비저블 마케팅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는 이세라 씨를 만나보자.

* 상단 이미지 ©Savannah Boller/Unsplash

이세라의 패션 스트릿
한 달에 한 번 외국에 나가 트렌드에 맞는 옷을 사다 파는 이세라 씨. 늘 사람들이 몰려드는 그의 옷가게 '패션스트릿'은 이 구역 사랑방이다. 사람들은 매장에 와서 이야기도 하고 커피도 마시고, 옷도 한번 걸쳐보고, 세라 씨 추천에 따라 옷도 몇 벌 사 입는다. 이세라 씨는 단골들과 인스타그램 친구를 맺는다. 인스타그램에서 고객이 뭘 라이크했는지 확인하고, 최근에 어디에서 뭘 했는지도 기억해 둔다. 감각 있다고 소문난 세라 씨의 옷가게에는  고객들이 친구를 불러오고, 그 친구들이 옷도 사 입으면서 매출도 나날이 늘고 있다.

이세라 씨의 마케팅은 길목에서 손에 쥐여주는 전단지 뿌리기식의 광고가 아니다. 일시적 주목도 보다는 가치와 관계를 만들며 판매해 간다. 고객이 가치 있다고 느껴지면 그에 걸맞은 '세일즈'가 시작된다. 이세라 씨를 인간이 아닌 굉장히 복잡한 인공지능이라 가정해 보자. '인공지능 이세라'에 들어가는 인공지능 기술은 하나가 아니다. 일단 대화하는 기능만 생각해 보면, 

STT(Speech To Text): 유저의 말을 텍스트로 변환시킨다.

자연어 이해(Natural Language Understanding): 텍스트로 변화된 말의 뜻을 이해하고 

자연어 생성(Natural Language Generation): 답변을 문장으로 만들어낸 후

TTS(Text to Speech): 생성된 문장을 소리로 만들어 내보낸다.

사람들의 말을 듣고 이해하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당장 휴대폰의 시리(Siri)나 빅스비(Bixby)에게 물어보라. 이 부분은 쉬워 보이지만 상당히 어려운 기술이다. 일단 해결되었다 치고, 그다음은 '센스있는', 즉 질문 의도에 맞는 최선의 결과를 알려줘야 한다. 

상황 인지 신호(Contextual Signal): 요즘 날씨가 따뜻해지고 있으니까

판매 트렌드 데이터 분석: 이게 요즘 제일 잘 나가니까

개인화된 판매 데이터 분석: 지난번에 이걸 샀으니까

개인 소셜 데이터 분석: 인스타그램에서 이런 걸 좋아했으니까

종합 판단하여 순위 매김: 이 제품은 어떠세요?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24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인공지능과 마케팅의 관계를 잘 파악할 수 있는 글이었습니다

  • 황**

    돈 탭스콧의 블록체인 혁명을 읽고 있는 타이밍과 절묘하게 맞아떨어진 콘텐츠인데, 사실 매우 충격이 큽니다. 인간 고유의 영역이라고까지 느꼈던 크리에이티브까지 인공지능이 침투해들어올 수 있는 사실과, 그로 인하여 더 이상 보이는 광고만이 유용하지 않을 수 있다는 말은 마케터 및 마케터 지망생들에게 상당히 충격적으로 다가올 것 같습니다.

    단 오히려 덕분에, 저같이 타직군에서 마케터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더 넓은 장이 다가온다고 할까요? 개인적으로는 소비자뿐 아니라, AI가 제게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니까 다소 든든한 마음으로 마무리지을 수 있는 좋은 컨텐츠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