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2

전 세계가 모이는 곳

김지수 김지수 외 1명
전 세계가 모이는 곳
오로빌에 모이는 전 세계 남녀노소

오로빌에는 54개국에서 온 사람들이 살고 있습니다. 통계에 속하지 않는 사람들까지 더한다면 더 많은 인구가 오로빌에 거주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오로빌에서 50명이 모이면 그중 최소 한 명은 다른 나라에서 온 사람일 가능성이 큽니다. 실제로 식사를 하거나 일을 할 때, 워크숍에 참여하거나 길을 걷고 영화를 보러 갈 때 등 일상생활에서 다양한 나라의 사람들과 항상 함께 있음을 인지할 수 있습니다.

* 2018년 1월 인구조사에 따르면, 오로빌 인구 구성은 성인 2,127명, 어린이 687명입니다.

 

2018년 2월 28일 오로빌은 50살 생일을 맞습니다. 50년은 긴 시간입니다. 하지만 오로빌에서 태어난 사람들보다 스스로 오로빌로 찾아온 인구가 아직은 훨씬 더 많습니다.

 

오로빌에는 전 세계의 공동체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기 위해 장기 체류하는 사람도 있고, 방랑자 생활을 하다 오로빌에 정착하게 된 사람도 있습니다. 망설임 없이 오로빌에 와서 바로 정착을 결정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오로빌리언Aurovilian이 되었지만 계속 오로빌 안과 밖을 왔다 갔다 하는 사람도 있고, 오로빌리언이 되는 것에 관심을 두지 않고 볼런티어로 몇 년씩 머무는 사람도 있습니다.*

* 오로빌리언이 되기 위한 절차를 거친 사람만이 '오로빌리언'이 됩니다. 뉴커머newcomer와 볼런티어volunteer는 '한 번 살아본다, 경험해 본다' 정도로 머무는 사람들, 오로빌리언은 그냥 볼런티어가 아니라 오로빌에 거주하는 주민을 지칭합니다.

 

그중 한 예로 이탈리아인 J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그는 제가 오로빌에서 만난 사람 중 가장 영화 같은 인생을 살아온 사람입니다. J는 초등학교를 졸업한 후 14살 무렵, 100유로를 들고 프랑스로 갔습니다. 아버지가 소개해 준 아버지의 친구를 만나러 갔지만 그는 J를 돌보아 주지 않았습니다. J는 돈을 뺏긴 채 그 집을 나왔습니다. 수중에 남은 돈은 유로뿐이었습니다.

 

J는 프랑스어를 할 줄 몰랐고, 졸지에 갈 곳 없는 신세가 되었습니다. J는 생각했습니다. 어딜 가나 이탈리아 레스토랑은 있으니 그곳에 가면 말이 통하는 사람이 있지 않을까? J는 이탈리아 레스토랑이라면 무작정 문을 두드려, 먹이고 재워주면 청소라도 하겠다고 제안했습니다. 그리고 J를 받아주겠다는 레스토랑에 들어가 청소를 하며 숙식을 해결했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3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정**

    그렇게 내용이 무겁지 않아 시간될 때 편하게 읽기 좋았습니다. 읽는 내내 흥미롭고 가고싶다는 생각이 자꾸 일렁이네요. 무엇보다 마지막에 자신에게 집중하는 법을 배웠다는 것에 저 역시 생각이 많아지네요. 이 글을 통해 새로운 것을 접하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짧게 나마 가지게 되어 좋았습니다.

  • 박**

    저 또한 제대로 고등학교를 졸업하지 못한 채 여러가지 고민만 떠 앉고 있습니다. 검정고시 응시 후 대학에 갈지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막연한 고민이 계속되는 가운데 단순히 외국에서 살아보고 싶다는 호기심 하나로 워킹 홀리데이를 준비중입니다. 세상에 얼마나 다양한 생활방식이 있는지, 얼마나 다른 생각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는지. 막연히 안다고만 생각했는데 글을 읽어보니 정말 제 생각이 미치지 못한 범위로 세상이 다양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됩니다.
    혹 나중에 세계여행을 계획 할 일이 있거나 아니면 다른 삶을 살아보고 싶을 때 오로빌 이라는 도시를 떠올리게 될 것 같습니다. 호기심에 정독하게 되었지만, 아무렇지 않게 살아온 저에게는 지나친 환경주의자의 글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저번에 있었던 쓰레기 대란으로 알지 못했던 쓰레기의 결말을 알게 되었는데 여기서 더욱 자세히 알게 되는 것 같네요.
    작은 실천부터 시작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학교에서 한 번쯤 가르쳐 주었다면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도 남는군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