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7

한국의 뉴칼라: 문효은(아트벤처스)

한국의 뉴칼라: 문효은(아트벤처스)

언제나 흐름의 선두에 서 있었다

<미래직업리포트>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해외 유명 인사를 여럿 만났다. 뉴욕에 위치한 IBM의 왓슨연구소를 방문했고, 미구엘 맥켈비(Miguel McKelvey) 위워크(WeWork) 공동설립자도 인터뷰했다. 이들이 한결같이 강조한 추세가 있다. 프리랜서를 포함한 창업 인구의 지속적인 증가다.

 

미래에는 여러 가지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기업이 아니라 내가 원하는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개인을 원하는 수요가 늘어난다는 것이다. 그것은 곧 '내가 하고 싶은 일'을 고민하게 하고, 그 고민은 창업으로 이어지게 될 거란 얘기다.

 

문효은 아트벤처스 대표는 이런 흐름을 앞서 발견한 사람 중 한 명이다. 그가 창업 시장에 발을 내디딘 1993년은 국내에서 창업이라는 단어가 아직 낯설던 때였다. 그는 문과 출신의 여성이었다. 대중에겐 단어 자체도 생소한 인터넷 데이터베이스(DB) 큐레이팅이 그의 창업 아이템이었다. 그는 두 번째 창업인 인터넷 비즈니스 컨설팅을 거쳐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부사장으로 10년간 근무했고, 얼마 전 다시 창업했다. 장난감에 예술을 입힌 '아트 토이'로. 그의 삶은 곧 변화의 연속이었고, 늘 시대 흐름의 선봉에 있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54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강**

    인공지능의 개발과 빠른 변화로 인해서 전문직에서 일하는 저도 불안에 시달리고 있었는데, 앞으로의 방향에 대해 한 결 정리된 것 같습니다. 조금 위로도 받았고요.

  • 서**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 기존의 잣대와 다른 기준과 목표를 가진 이들의 이야기를 포만감있게 소비했습니다.
    저자분들의 진심과 열정도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