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6

이메일은 하나로 통한다: 이메일 마케팅에서 배우기

이메일은 하나로 통한다: 이메일 마케팅에서 배우기

모바일로 먼저 읽고, PC에서 찬찬히 다시 읽는다

이메일 앱을 소개하며 잠시 언급했듯이, 이메일 마케팅에서 얻은 시사점을 비즈니스 이메일에 적용하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 이 장에서는 내가 이메일 마케팅 서비스 스티비(Stibee)를 기획/운영하며 얻은 지식과 정보를 바탕으로 비즈니스 이메일에 적용할 만한 내용을 선별하여 소개한다.

많은 사람들이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이메일을 읽고, 쓰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인터넷 이용 실태조사(2016)>를 보면 이메일을 스마트폰에서 사용하는 비율이 74.1%에 달한다(2015년 61.4%에서 12.7% 증가). 그렇다면 이메일을 모바일에서 잘 보이도록 해야 하는 것이 당연하다. 하지만 딱히 신경 쓸 것은 없다. 본문이 텍스트와 첨부파일만으로 이루어진 이메일이라면 대부분의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무리 없이 읽을 수 있다.

 

여기서 잠깐 나의 이메일 사용 행태를 되짚어보자. 모바일 디바이스에서는 이메일이 도착했을 때 즉시 확인하고, 찬찬히 내용을 읽어보기 위해 PC에서 이메일을 다시 열어본 적이 있지 않은가? 그런 관점에서 아래 도식을 살펴보자.Email Trends Report: Mobile vs. Desktop ©Campaign Monitor (그래픽: 김영미)

글로벌 이메일 마케팅 서비스인 Campaign Monitor에서 발표한 자료이다. 전체의 41%가 마케팅 이메일을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확인하고, 그중 23%는 같은 이메일을 다시 읽어본다. 다시 읽어보는 사람 중 30%는 처음과 다른 디바이스(주로 PC)에서 읽어보는데,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다시 읽어보는 70%의 사람들보다 클릭률이 65% 더 높다.

 

왜 이런 결과가 나타났을까? 마케팅 이메일에서 클릭은 곧 구매 전환의 전 단계를 뜻한다. 즉 상품 광고 이메일을 받아서 잠깐 읽어봤더니 관심이 가는 내용이었던 것이다. 그래서 PC에서 다시 열어서 자세히 읽어보게 되고, 비로소 구매 결심을 했을 때 링크를 클릭한다고 볼 수 있다. 물론 한국처럼 PC보다 모바일에서 결제하기가 간편한 국가들만 한정해서 조사하면 다른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비즈니스 이메일에서는 모바일에서 처음 읽어보고, PC에서 다시 읽어보는 비율이 훨씬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메일로 받은 업무 요청을 처리하는 것이 모바일로는 어려워서 PC를 켜서 처리하는 일이 상당할 것이고, 특히 일반적인 업무 환경에서는 데스크톱 PC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메일을 보내는데, 모바일로 읽기에 너무 내용이 많지 않을까 걱정하지 말자. 중요한 내용이라면 PC에서 찬찬히 다시 읽고 답장을 보내올 것이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723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알고 나면 뻔하지만 처음에는 낯선 기능들을 정확히 설명한 대목들, 오래 이메일을 다루며 겪은 사례들을 잘 소개하고 응용 방안을 제안한 부분들이 좋았습니다 :)

  • 황**

    직장인으로서, 그리고 부업을 꾸리던 오너로서 다양한 메일에 대응하고, 보내는 상황들이 많은 편인데 정말 많은 노하우를 얻었습니다.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