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4

아마존, 가장 보수적이라 가장 혁신적인 곳

아마존, 가장 보수적이라 가장 혁신적인 곳

모든 답은 사용자에게 있다

아마존닷컴(Amazon.com, 이하 아마존) 오피스에 들어갔을 때 다른 기업 오피스와 달리 어떤 기시감이 들었다. 익숙한 느낌이랄까. 회사 입구부터 여느 테크 기업 특유의 문화가 느껴지지 않았다.

 

에어비앤비처럼 인테리어에 신경 쓰지도 않고, 트위터처럼 맛있는 공짜 밥을 주지도 않는다. 공간 곳곳에 카페가 있는 것도 아니고 복지도 유명하지 않다. LGBT에 대한 존중도 느껴지지 않는다. 오히려 시애틀에 사는 친구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아마존은 엄청난 업무 강도로 유명하다고. 오, 이제야 알았다. 이곳, 내가 다니던 네이버와 비슷하다. 

빌딩 밖에서 바나나를 나눠주는 아마존 ©이은재아마존은 실제로 네이버와 비슷한 부분이 상당히 많다. 회사가 만들어진 시기도 아마존은 1994년, 네이버는 1997년 서비스 시작이 비슷하고, 처음 시작한 서비스도 '책 검색*'이다. 무엇보다 회사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오직 하나, '사용자(소비자)'다. 모든 답은 사용자에게 있고, 사용자를 만족시키는 것만이 회사가 나아가야 할 바라는 이야기를 제프 베조스(Jeffrey Preston Bezos)와 네이버 이해진 의장이 똑같이 한다. 

* 네이버가 책 판매를 위한 검색 서비스로 시작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나는 '사용자 경험'이라는 개념을 네이버에서 배웠다. 나의 보스들은 '나보다 사용자를 만족시켜라'는 이야기를 귀가 따갑도록 자주 했다. 이곳에서 일하는 분들의 이야기도 거의 똑같다. 집요하게 사용자를 바라본다. 

 

페이스북이나 구글이 기술 중심이라면 아마존은 좀 더 비즈니스를 우선시하는 회사다. 실리콘밸리 팔로알토의 개발자들이 재미있는 기술을 개발하면, 그것을 어떻게 비즈니스로 만들지 고민하는 것이 테크 기업의 패턴이다. 하지만 아마존은 사용자와 시장을 먼저 본다.

 

사용자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찾아내서, 그 시장의 규모를 확인하고 그들에게 제공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개발한다. 아마존에서는 기획서를 써서 설득하는 게 아니라 마케팅 리포트를 먼저 작성한다고 알려져 있다. 서비스나 결과물이 어떤 식으로 사람들에게 알려질지 상상해서 써보는 것이다. 가장 쉽고 명확하게 서비스를 설명하는 식이다. 심지어 이것까지도 네이버와 비슷하다. 

아마존 리셉션. 여기부터 사진 촬영이 전면 금지다. ©이은재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97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민**

    너무 좋습니다. 여기 등장하는 회사들을 모두 방문해보고 싶다는 열망이 생길 정도로 생생한 느낌 전달, 그리고 충분한 내용이 담겨있지만 아주 담백한 문체.. 언젠가 내가 독립하면, 나다운 오피스를 만들 날이 온다면, 그때 '나다움'은 과연 뭘까 생각해보게 만드는 글..^^;;;; 감사합니다

  • 최**

    스타트업에서 사무실 이사를 앞두고 어떻게 회사 공간을 구성해야하나, 다른 회사는 어떻게 하나 궁금하던 찰나에 큰 도움이 된 것 같아요! 읽는 내내 즐거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