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3

나이키, 어지간한 건 다 스포츠로 해결한다

나이키, 어지간한 건 다 스포츠로 해결한다

전설이 새겨진 스포츠 신전

나이키(Nike)에 얽힌 몇 가지 이야기가 있다. 그중 손꼽히는 건 무라카미 하루키의 글이다. 그의 에세이 <채소의 기분, 바다표범의 키스> 중 '궁극의 조깅 코스'에는 나이키 본사에 간 이야기가 나온다. 나이키 직원들만 달릴 수 있다는 완벽한 조깅 트랙 이야기를 듣고, 달리기 마니아인 하루키는 겨우 뛸 기회를 얻는다. 하지만 그는 뉴발란스 옷과 신발을…. 자세한 이야기는 직접 읽어 보길 바란다. 

무라카미 하루키가 반했다는 나이키 본사의 조깅 트랙 ©이은재요즘 핫한 도시인 포틀랜드에 나이키 본사가 있다는 건 의외다. 포틀랜드는 꽤 한산하기도 하고 자연경관이 좋기로 유명한 도시이긴 하지만, 왠지 나이키는 뉴욕이나 좀 더 지정학적으로 스포츠가 유명한 동네에 있을 것 같다. 정확히는 '비버튼(Beaverton)'이라는 포틀랜드에서 30~40분 떨어진 외곽에 있다. 이곳에서 나이키가 시작되었다. 이름도 거창하다. 나이키 월드 헤드쿼터. 나이키 역사가 담긴 신전이고, 신들의 전설이 새겨진 비석 같다. 여전히 전 세계에서 전설을 만들고, 또 전설이 된 스포츠 선수들이 편안하게 찾아오는 집 같은 곳이기도 하다. 

나이키 본사 초입. 오피스라기보다 뮤지엄 같다. ©이은재나이키에서 만난 사람들의 공통점은 '운동 잘하게 생겼다'는 것이다. 실제로 운동선수 출신을 많이 고용한다고 한다. 특히 국가대표 출신들이 많다. 그 자리까지 가기 위한 노력, 열정, 인내심이 한 분야에서 이미 정점을 찍었다고 보기 때문이다.  

 

까무잡잡하게 타고 땀을 흘려 피부가 살짝 반짝이는, 어마어마한 근육질은 아니지만, 기본적으로 군살 없는 사람들이 많이 보인다. 사람을 뽑을 때 체력장이라도 하는 걸까 싶었지만 당연히 그런 것은 없다고 한다. 무엇보다 건강한 눈빛을 하고 있다. 

건물은 평범한 대학교 건물 같다. ©이은재도시에서 꽤 떨어져 있다 보니 땅값도 저렴해서 건물도 시원시원하게 지어져 있다. 열몇 개 되는 건물이 듬성듬성 세워져 있고 중앙에는 꽤 커다란 호수가 있다. 무슨 대학교도 아닌데 회사에 호수가 있다. 호수 주변에는 유유자적 시간을 보내는 철새들이 보인다. 

나이키 오피스는 철새가 지나가는 지역이라, 자주 새들이 출몰한다. ©이은재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986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원**

    저자의 주관과 관점이 반영된 글이라 좋았습니다.
    보통 오피스를 소개하는 글은 화려한데, 내용은 부실했거든요. 사무실 투어가 아니라, 취재한 기업을 이해하려는 취지에 맞는 리포트네요.

  • 김**

    유명 글로벌 기업의 속살을 볼 수 있었던 점이 좋았습니다. 내가 직접 그곳을 찾아가 여기저기를 둘러본 느낌이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