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9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앤 테이스팅 룸, 카페가 오피스인 사람들

이은재 이은재 외 1명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앤 테이스팅 룸, 카페가 오피스인 사람들
윌리 웡카의 스타벅스 버전

사실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앤 테이스팅룸(Starbucks Reserve Roastery and Tasting Room)을 본 리포트에서 다뤄도 될지 고민했다. 시애틀에 가면 모름지기 파이크(Pike) 스트리트에 있는 스타벅스 1호점을 찾아가야 하지만 내 관심사는 생긴 지 얼마 되지 않은 이곳이었다. 이곳은 디즈니랜드의 카페 버전이라고도 불리기도 한다. 한편 카페 매장도 누군가에게는 분명히 직장이자 오피스일 것이기에 우겨보자는 심정으로 글을 썼다.  

한적한 시애틀 파이크 스트리트에 있는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앤 테이스팅 룸 외관 ©이은재하워드 슐츠(Howard Schultz)가 스타벅스 경영에서 손을 떼고 은퇴했다가 회사가 기울자 다시 돌아와 시작한 가장 큰 프로젝트가 바로 '리저브 로스터리'였다고 한다. 지금도 그는 회사 전반의 경영을 책임지기보다는 리저브 로스터리를 어떻게 전 세계로 확장할지에 집중*하고 있다. 그만큼 스타벅스는 이 공간을 전략적으로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보인다.  

* 관련 기사: 슐츠 CEO 사임… 스타벅스, 고급커피 주력한다 (한국일보, 2016.12.02)

 

처음 스타벅스 매장이 수십, 수백 개로 늘어날 때만 해도 브랜드 계층을 고민할 필요가 없었다. 스타벅스는 매력적인 곳이었고, 사람들은 커피를 소비하는 게 아니라 문화를 소비했다. 군대에서 휴가를 나와 처음 스타벅스에서 마신 프라푸치노는 솔직히 문화 충격이었다. 그때는 서울에 매장이 딱 2개였다. 이화여대 앞과 대학로. 그런데 지금은 대한민국 서울만 해도 스타벅스 매장이 435개다. 사람들은 더 이상 스타벅스 커피를 마시는 자신의 모습이 멋지다고 느끼지 않는다. 여기서 스타벅스의 고민이 시작된다. 스타벅스 특유의 따뜻한 공간 분위기가 있다. 커튼에 새겨진 패턴은 원두를 담는 바구니가 모티브다. ©이은재원두 바구니 ©이은재스타벅스의 첫 번째 행보는 '리저브 스토어'다. 검은색 별이 붙은 스타벅스 리저브 스토어는 이제 한국에서도 볼 수 있다. 더 고급스러워진 인테리어, 단일 원산지에서 극소량만 재배되는 원두, 핸드 드립과 세련된 굿즈 등 스타벅스가 더 멋져졌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하워드 슐츠는 그걸로는 부족했던 거 같다. '더 엄청난 걸 만들자'는 그의 비전이 영화 <찰리와 초콜릿 공장>에 나오는 천재 발명가 윌리 웡카의 스타벅스 버전*을 탄생시켰다. 우리가 하는 모든 작업을, 손님들과 멋지게 공유해보자!라는 것. 바로 첫 번째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앤 테이스팅룸이다. 

* 관련 기사: Starbucks wants to be the <Willy Wonka of coffee> (CNN, 2014.12.05)

아침부터 손님들로 북적북적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앤 테이스팅룸 ©이은재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618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원**

    저자의 주관과 관점이 반영된 글이라 좋았습니다.
    보통 오피스를 소개하는 글은 화려한데, 내용은 부실했거든요. 사무실 투어가 아니라, 취재한 기업을 이해하려는 취지에 맞는 리포트네요.

  • 정**

    현장을 다녀오고 공간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는 것이 긴글로 다가왔을 때 어떤 느낌일까를 고민했는데, 마치 친구에게 이야기 하듯 담담하면서도 감정을 담은 말투와 적절한 많은 사진은 몰입감 있게 글을 읽게 해 줬다.

    굳이 아쉬운 점을 찾자면, 여행의 일정이나 방문의 순서, 순서간의 의미나 목적 등을 개괄해 주는 하나의 일정표 혹은 맵 같은 것이 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시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