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2

에어비앤비, 덕업일치의 행복

에어비앤비, 덕업일치의 행복

세심하게 여행자를 신경 쓰는 호스트의 마음으로

에어비앤비(Airbnb)의 핵심은 공간이다. 그 나라와 그 도시의 문화가 담긴 누군가의 집. 그 집을 과감하게 공개할 수 있는 마음. 또 공개된 집에 적절한 비용을 내고 머물면서, 호텔이나 콘도에서 느끼기 힘든 로컬 문화를 경험하는 것, 그것이 에어비앤비의 핵심이자 가장 소중하게 여기는 마음일 것이다.

전 세계 호스트들을 소개하는 아트워크 ©이은재우리는 그런 에어비앤비의 마음을 오피스에서 아주 확실하고 명확하게 느꼈다. 에어비앤비에서는 집을 공개하는 집주인을 '호스트'라고 부른다. 에어비앤비 직원 한 명 한 명은 모두 호스트 같았고, 에어비앤비 본사는 전 세계에 공유된 집을 집대성해 놓은 듯했다. 그래서 더 치명적으로 매력 있었다.  

왜 오피스를 잘 만들어야 하나 
왜 인테리어에 이렇게 신경을 쓰나

대부분 회사에서 그 이유는 '메인'이 아니라 '서브'에 가깝다. 공간을 잘 만들면 좋겠지만 반드시 그래야 할 필요는 없다. 직원을 잘 챙겨주고 싶은 마음이거나, 회사 브랜드를 멋지게 알리고 싶은 마음에서 발현했다면 더더욱 오피스가 예쁠 필요는 없다. 

에어비앤비를 한 번 찾아온 사람이면 반하지 않을 수 없는 공간이다. 마치 커다란 뮤지엄에 온 것 같다. ©이은재하지만 에어비앤비는 다르다. 멋진 공간은 회사 핵심 가치에 가깝다. 심지어 창업자 세 명 중 두 명이 디자이너 출신*이다. 우리도 이번 여정의 숙소는 전부 에어비앤비로 잡았다. 잘 고른 곳도 있고 망한 곳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아주 좋은 추억 몇 가지를 만들어 줬다. 세심하게 신경 쓴 집이 여행자에게 어떤 감동을 주는지 에어비앤비는 매우 잘 알고 있다. 에어비앤비 오피스에는 이 감각을 직원이, 호스트가, 궁극적으로 에어비앤비를 이용하는 모든 사람이 알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담겨 있었다. 

* 에어비앤비의 창업자 브라이언 체스키(Brian Chesky)와 조 게비아(Joe Gebbia)는 디자인 학교인 로드 아일랜드 디자인 스쿨(RISD)을 졸업한 대표적인 디자이너 출신 창업가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24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재미있는 소개의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대부분의 시간을 오피스에서 일하고 공간에 대해서 고민을 하는 편입니다.
    그러나 제가 대표가 아니고 실질적으로 변화를 반영할 수 있는 직급에 있지 않아보니 보니 변화를 원하지만 변화를 시도하는 것 자체가 쉬운일은 아니었습니다. 간접적이라도 이렇게 다른 회사들의 오피스를 엿볼 수 있는 건 좋을 기회였습니다. 제가 다니는 회사에 대해서도 '우리 회사는 어떤 회사인가, 뭘 좋아하고 뭘 하고 싶은가'를 고민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 김**

    유명 글로벌 기업의 속살을 볼 수 있었던 점이 좋았습니다. 내가 직접 그곳을 찾아가 여기저기를 둘러본 느낌이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