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크푸르트 북페어, 여행 코스에 꼭 넣으시길

프랑크푸르트를 떠나며 공항에서 ⓒPUBLY

드디어 한국에 왔습니다. 공항에 내리자마자 목이 아팠습니다. 그간의 피로가 몰려서는 아니었고요. 공기가 안 좋아서였습니다. 그리고 전 오늘 생애 처음으로 제가 가장 이해하지 못하던 행동을 하고 말았습니다. 공항에서 집까지 택시타고 오기. 전단지를 소형 캐리어가 꽉 차게 받아서 버스를 타고 이동할 수가 없었습니다.

 

(제 짐은 하나 더 있고, 노트북 가방이 있고, 회사에 들고 갈 초콜릿을 샀고) 제 몰골은 후줄근했지만, 공항에서 분당 집까지 택시를 타니 노선 잘 짜인 버스를 내팽개칠 정도로 엄청 바쁜 사람이 된 듯한 기분이 났습니다.

 

허세지요. 필요해서 타는 건데. 프랑크푸르트 북페어에 나온 특히, 유럽의 출판사들이 들고 나온 책은 허세 채워주는 표지 디자인을 한 것들이 많았습니다. 독일어 모르는 제가 부스 앞에서 책을 살지를 고민했으니까요. 지갑에 손이 갔다가 제가 독일어를 전혀 읽지 못하는 걸 퍼뜩 깨닫고 웃으며 나왔습니다.

 

제가 매일 원고를 낼 때마다 퍼블리 김안나 CCO가 짚어준 것이 하나 있습니다. '매일 다른 방법으로 글을 주는구나'라고요. 생각해보니 첫째날은 여러분들이 받는 파일에 텍스트를 바로 얹어서 보냈고, 둘째날엔 구글 문서에다가, 셋째날은 에버노트로 작업한 걸 페이지에 옮겨 워드파일로 보내고, 넷째 날은 글 중간중간에 알맞은 이미지를 디자이너에게 알려주고자 페이지로 작업해 DOC 파일로 보냈습니다.

 

오늘은 북페어의 마지막을 정리하는 느낌적인 느낌(?)으로다가 율리시스가 당겨서 율리시스로 글을 쓰고 있습니다. 주말에도 풍성한 볼거리와 생각거리를 안겨준 북페어의 마지막날을 풀었습니다. 부디 즐겁게 읽어주세요!

꾼들에게 한 수 배울 수 있는 기회

'읽는 것'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읽을만한 것'을 만드는 사람들의 만남이 이루어지는 곳

 

저는 이 말을 계속 하고 싶습니다. "도서전은 아무 생각 없이 와도 재미있으니 그냥도 오시라." 저와 박소령 대표가 끊은 티켓은 비즈니스 클럽을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커피와 차가 끊이지 않고, 와이파이 속도가 도서전 그 어느 곳보다 빠르며, 짐을 무료로 맡기고, 도서전 행사를 그날그날 정리한 얇은 매거진을 떨어지지 않게 비치해놓는 곳입니다. 도서전의 기자실보다 좋더라고요!

 

전날 리포트에서 박소령 대표가 얘기한 그대로입니다. 이 공간에 떨어지지 않고 비치되는 게 하나 더 있었습니다. 스티커였습니다. '나는 ○○ 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 '나는 스타트업이다', '나는 큐레이터다'와 같은 문구가 쓰였는데요. 마지막 날까지 비즈니스 클럽 입구와 안쪽에 또 쌓여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