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8

출판과 미디어가 고객을 마주하는 방법

정보라 정보라 외 2명
출판과 미디어가 고객을 마주하는 방법
쇠퇴하는 프랑크푸르트 북페어? 무엇이 중헌디?

프랑크푸르트 북페어에 오기 전 출판사 분들에게 들었던 말이 "규모가 작아졌다." 였습니다. 그래서 눈으로 보기도 전에 저는 "스러져가는 행사라니.. 세계 최대 도서전이 규모를 줄여나가는 건 출판 산업의 현재를 고스란히 드러내는 것 아닌가."라는 생각이 콕 박혔습니다.

 

그러던 중 행사장을 오가다 올거 볼랑(Holger Volland) 프랑크푸르트 북페어 Vice President와 아주 잠깐 얘기할 기회가 있어서 규모에 대한 질문을 던져보았습니다.

 

제 머리에 떠오른 건 "홀 없어졌다던데?"라는 문장 한 줄이었습니다. 그는 "8홀을 없앤 건 맞지만, 홀 하나를 없앤 만큼 2개 층을 더했기 때문에 그건 틀린 말이다. 일반 관람객은 전혀 느끼지 못할 차이."라면서 "전시 부스는 더 늘었다."가 그의 대답이었습니다.

 

그렇습니다. 프랑크푸르트 북페어는 여전히 성업 중이고, 다양한 화두를 던지며 디지털 시대의 출판에 지속적인 물음을 던져줄 것입니다. 하지만 이 곳에 참여하는 이들에게 규모가 중요한건 아닌 것 같습니다. 

비즈니스는 어디에 있나?
(Where is the business?)

수첩을 열어 금요일 일지를 찾아보니, 첫 문장이 '비즈니스는 어디에 있나?'로 시작하는군요. 우리가 던져야 할 질문은 바로 이것 아닐까요? 지금 프랑프쿠르트 북페어에 온 출판사와 교육, 언론사 모두가 답을 알고 싶어하는 질문일 겁니다. 이 거대한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 대화로 2015년 10월 16일을 시작했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