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2

임팩트 투자, 주류 시장과 만나다

임팩트 투자, 주류 시장과 만나다

주류화? 설레발일 것이라는 의심

10주년을 맞은 SOCAP에는 4일 내내 활기가 넘쳤다. 성장 중인 분야라는 사실은 이 분위기로도 실감할 수 있었다. 2016년 PUBLY와의 프로젝트로 참여했던 프랑크푸르트 북페어의 비즈니스클럽에 감돌던 공기와는 완연히 달랐다.*
* 물론 장소부터 한쪽은 독일의 프랑크푸르트, 한쪽은 미국의 샌프란시스코다. 공기가 다를 이유는 업계의 성장세 말고도 많을 터다.

SOCAP이 열린 포트 메이슨 문화예술센터에서 본 샌프란시스코의 하늘 ©제현주

"무엇보다 '우리 업계 흥하고 있어!'라고 외치는 것 같은 느낌이 정말 좋네요." 내가 말했고, 저자 중 한 명인 박윤중 저자도 공감했다. "아 정말, 사회학 쪽 컨퍼런스 분위기와 확 대비가 되는데요." 그는 사회학 전공자다.

 

들뜬 분위기에 걸맞게, 이번 SOCAP의 주된 화두 중 하나는 '주류화(mainstreaming)'였다. 굳이 이번 컨퍼런스에만 국한되는 이야기는 아니었다. SOCAP 시작 전부터 임팩트 투자 분야의 주요 매체들에서 이미 주류화 논의가 열띠게 이루어지고 있었다. 솔직히 털어놓자면, 주류화를 둘러싼 이야기들을 나는 약간 흘깃한 눈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전형적인 미국식의, 조금은 과장된 설레발이 아닌가 싶었던 것이다.

하지만 들여다볼수록
나도 설득되어 갔다

컨퍼런스가 열리기 직전, 대형 글로벌 사모펀드인 TPG에서 라이즈(Rise)라는 이름의 임팩트 투자 펀드를 20억 달러(한화 약 2.3조 원) 규모로 결성했다는 공식 발표가 있었다. 이미 지난겨울부터 펀드레이징이 진행 중이었고, 목표였던 15억 달러를 초과 달성할 것으로 보였다.

 

* 라이즈 펀드의 론칭을 소개하는 블룸버그 뉴스. 라이즈 펀드의 CEO Bill McGlashan의 인터뷰가 담겼다. ©Bloomberg 

 

7월에는 또 다른 글로벌 사모펀드인 베인 캐피털의 더블 임팩트(Double Impact) 펀드도 3억 9천만 달러(한화 약 4천4백억 원) 규모로 조성되었다는 소식이 업계에 파장을 일으키기도 했다. 조금 더 거슬러 올라가면,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BlackRock)은 2014년 임팩트(Impact)라고 이름 붙은 사업부를 만들었고, 투자은행 골드만삭스(Goldman Sachs) 산하의 자산운용사 골드만삭스 자산운용(Goldman Sachs AM)은 2015년 임팩트 투자 전문 회사인 임프린트 캐피털(Imprint Capital)을 인수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389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송***

    기초적인 지식부터 최신 트렌드까지 담겨있는 유익한 정보 잘 봤습니다

  • M******************

    임팩트 투자 트렌드 전체를 둘러볼 수 있는 좋은 보고서였어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