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4

나를 위한 그림, 임진아 일러스트레이터

나를 위한 그림, 임진아 일러스트레이터

임진아는 살아가는 순간순간 고민하고 떠올렸던 생각들을 묶어 작품을 만든다. 29CM의 〈초이스 매거진〉에 최근까지 연재했던 ‘나를 선택하는 방법’, 그리고 김홍구와 공동 운영 중인 작은 출판 스튜디오 ‘우주만화’의 작업물 등에서도 꾸준히 드러나는 그의 정서다. 임진아의 그림은 간결하지만, 그 안에는 한 사람만큼의 우주가 있다.

사회생활을 어떻게 처음 시작했나.
임진아
: 스물둘에 문구회사에 취직했다. 아기자기한 그림들로 스탬프를 만드는 게 첫 작업이었다. 원래 문구 쪽에 관심이 많기도 했고, 어머니가 광화문에서 카페를 하셨기 때문에 고등학생 시절 매주 토요일마다 교보문고에 갔다. 거기서 핫트랙스를 구경하는 게 일이었다. 0-check이나 mmmg 같은 브랜드를 알게 되면서 나도 이런 걸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제대로 된 회사였나.
임진아
: 대표가 두 명이었는데 서로 가까운 사이였다. 그러다 보니 나에 대해서도 직원 대우를 해준다기보다는 본인들처럼 언제 퇴근해도 괜찮겠지, 하는 식으로 일했다. 11시에 출근하다 보니 어쨌든 6시에는 절대 집에 가지 못하는 거다. 일한 지 얼마 안 됐을 때 좋아하는 공연이 있어서 예매를 해놨는데 가도 되냐고 했더니 정색을 하더라. 출근 시간이 늦은 대신 퇴근 시간이 없던 게 그때는 좀 힘들었다. 그래도 다른 일반 회사들보다 분위기는 자유로웠던 것 같다. 11시에 출근해서 밥 먹으러 한강에 도시락을 들고 나갔다가 2, 3시에 들어오고, 밤늦게 퇴근하고. 회사라기보다는 같이 프로젝트를 하려고 모인 느낌이었다.

 

트러블은 없었나.
임진아
: 나 혼자 느끼는 건 있었지만 그걸 말하지는 않았지. 공간을 같이 쓰는 대표 언니가 예민하다 보니 힘들 때가 있었다. 대표들끼리 싸우고 나면 언니가 들어와서 책상을 다 엎어버린다든가 하는 걸 보게 되니까. 또 그 언니는 언니 나름대로 자기만의 공간에 내가 들어간 거고. 당시 우울증이라는 게 처음으로 오기도 했다.

 

오히려 체계가 없어서 어려움이 있었던 거다.
임진아
: 퇴근할 때 버스를 못 타겠더라. 종일 사무실 안에서 내가 썩어있었다는 기분이 들었다. 이 얼굴을 아무한테도 보여주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버스의 맨 뒷자리가 남아 있지 않으면 타지 않기도 했다. 앞에서 초라하게 앉아있는 나를 누구라도 보게 되는 게 싫어서.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319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정**

    사람에 대한 이야기라서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결국 '인생'에 대해서 생각해보게 되더군요. 너무 여성에만 포커스를 두려고 하지 않은 느낌을 받아서 그 점도 좋았습니다.

  • 김**

    회사에 다니고 있는 있는 여성이라면 회사 밖에서 '자신의 일'을 하고 있는 여성들이 막연히 부럽고 궁금하고 동경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여성들의 이야기를 현실적이고 구체적으로 들을 수 있는 컨텐츠라서 만족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