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3

겁내지 않는 우리들, 윤가은 감독

겁내지 않는 우리들, 윤가은 감독

청룡영화상 신인 감독상 트로피를 손에 들고, 윤가은 감독은 말했다. “영광스럽기도 하고, 무섭기도 합니다.” 생애 한 번 기회가 주어지기에 가장 영광스러운 상이 무섭기도 했던 이유는 무엇일까. 2016년 ‘올해의 데뷔작’이라는 평가를 받았고 〈우리들〉만의 이야기를 응원하는 관객들을 위해 장기 상영에 들어갔지만 5만 명이 조금 못 되는 관객만 이 영화를 만났기 때문일까. 영화라는 산업이 남자들의 판인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영화 속 이야기마저 남자들이 점령한 지 오래에, ‘여성영화제는 있는데 남성영화제는 왜 없냐’는 남성 네티즌의 질문까지 받아야 하기 때문일까. 그럼에도 그 안에서 ‘반짝’하고 빛나던 우리들의 이야기를 들려준 윤가은 감독. 우리들 안의 무서움을 같이 이야기해보기 위해서 오늘도 여성 영화감독으로 일하고 있는 윤가은 감독을 만났다.

영화감독으로 살겠다는 결심을 한 건 언제부터인가?
윤가은
: 인문대를 졸업했는데 사실 그때도 영화를 하려고 들어갔던 거다. 인문학을 공부하면 영화를 더 잘 만들 수 있다는 유언비어를 들어서. (웃음) 영화를 한 번도 시도해본 적이 없으니까 재능이 없으면 다른 일을 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불안한 마음도 있어서 나에게 준 유예기간이었다. 한국예술종합학교(이하 한예종)에는 스물아홉에 들어갔다.

 

그렇다면 학사 졸업과 한예종 전문사 입학 사이 기간에는 무슨 일을 했나?
윤가은
: 졸업하고 2년 정도 대학로 연극의 조연출 생활을 했다. 논술학원 선생님도 했고, 아르바이트로 돈을 벌었다. 여행도 다녔는데, 사실 한가롭지는 않았다. 마음이 요동치는 시절이었기 때문에. 방황을 많이 했다. 전문사 입학 당시에 전년도에 6개월 과정의 독립 단편영화 제작과정을 들은 게 경력의 전부였다.

 

학부 영화과의 경우 학생 성비를 보면 보통 여자가 더 많은데, 졸업 후로 이어지면 역전된다. 전문사는 어떤가?
윤가은
: 내가 알기로도 예술사(학사) 때는 여자 비율이 높다고 들었다. 학사에서 전문사로 넘어올 때 어떤 과정을 지나올 텐데, 거기서 어떤 일들을 겪었을 수도 있고 스스로 포기하게 되는 상황을 맞이할 수도 있고 실질적인 벽에 부딪히기도 하는 것 같다. 내 동기들 같은 경우 연출 전공은 20명 중 여자가 6명이었다. 그게 많은 편이라고 했다. 그 정도면 외롭지 않다고 느낀 숫자였던 것 같다.

여성 감독이라서
더 계속 질문을 던지고
여러 가치와 싸우게 된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366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회사에 다니고 있는 있는 여성이라면 회사 밖에서 '자신의 일'을 하고 있는 여성들이 막연히 부럽고 궁금하고 동경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여성들의 이야기를 현실적이고 구체적으로 들을 수 있는 컨텐츠라서 만족합니다.

  • 이**

    다양한 분야에서 나름의 성취를 이룬 여성들의 이야기를 모아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인사이트와 위안을 함께 얻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