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7

6장. 희망을 만들다

6장. 희망을 만들다

교육, 과연 바뀔 수 있을까

최근 교육계의 한 사회적 기업 관계자를 만났다. 방과 후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사교육비를 절감하고 미래지향적 교육 가치를 실천하기 위해 애쓰는 곳인데, 담당자로부터 전해 들은 현실은 답답하기만 했다.

 

정부는 방과 후 프로그램을 최저가 입찰제로 선정하여 공급자 간에 부당한 경쟁을 부추기는 등 비용절감을 내세운 정책으로 교육 풍토를 천박하게 만들었다. 학교는 행정편의만 따지며, 강사 인력은 교육의 내용과 질에는 무관심하다. 돈을 벌고자 하는 공급자는 화려한 겉모습과 극대화된 효율성을 내세우고, 부모는 정확히 이해하지 못한 채 좋아 보이는 것을 좇기 바쁘다.

 

사회적 목적을 우선적으로 추구하는 사회적 기업마저 교육 분야의 왜곡된 경쟁으로 설 자리가 없어지는 상황에서 좋은 교육, 바른 교육을 실천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많지 않아 보인다. 무력감이 팽배한 우리의 교육, 과연 바뀔 수 있을까?

 

어느 시대나 어떤 형태로든 누구나 교육을 경험한다. 교육의 궁극적 목적은 미래 세대를 길러내는 데 있다. 하지만 각자의 과거 경험에 기대는 탓에, 변화를 불편하고 번거롭게 여기는 탓에, 또 교육의 본질과 무관한 명분에 얽매이는 탓에 교육 개혁은 늘 어렵고 더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애를 무릅쓰고 용감하게 변화를 실천하는 이들이 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13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n*****************

    정말 유익한 콘텐츠였습다!
    종사자로서 겪고 있는 부분의 가려움을 긁어주고, 희망적 비전까지 심어주니... 정말 다 읽고나서 이래저래 얻는것이 많네요^^

  • 이**

    교육분야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써, 일에 치이고 사람에 치여서 떠밀리듯이 일만 하며 지냈습니다. 그런데 이 글을 읽고 교육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생각해볼 계기가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