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4

3장.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

3장.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

학생이 주인인 수업

교사는 수업을 이끄는 주체다. 학습 계획을 짜고, 수업을 준비한다. 학생에게 준비한 내용을 설명하고, 판서를 하고, 자료를 나눠주거나 보여준다. 수업이 끝날 때는 얼마나 이해했는지 확인하고자 과제를 내고 정기적으로 시험도 치른다. 초·중·고등학교뿐만 아니라 대학교도 크게 다르지 않다.

 

교사로 일하는 지인들을 통해 느끼는 바지만, 학기 중에 교사는 정말 쉴 새 없이 일한다. 그런데 교사가 이렇게 정성껏 가르치는 만큼 학생도 배우는 맛에 신이 날까?

 

갤럽이 2015년에 90만 명이 넘는 공립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그렇지 않다. 학교 생활에 열심히 참여한다고 답한 비율은 5학년 이후 점점 낮아져 고등학교에 가서는 30%를 조금 웃도는 수준에 불과했다.

미국 공립학교 학생의 학년별 학교생활 참여도 ©갤럽

SXSWedu 2017의 많은 연사들도 오늘날 학교 교육의 실효성을 지적했다. 그에 대한 해답으로 강조한 것이 학생의 주도권(agency)이다. 즉, 학생이 학습의 행위자(agent)로서 능동적으로 목적을 설정하고 그걸 이루기 위해 개입하고 행동할 권한을 가질 때, 진정한 배움과 깊은 배움이 가능하다. 따라서 교사가 아닌 학생이 수업 주체가 되는 학생 중심 교육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

학생 중심
Student-Centered

컨퍼런스에서 학생 중심 교육을 실천하고 있는 현직 교사의 이야기를 들었다. '학생 자율권: 누가 보스인가?(Student EmPOWERment: Who's the Boss?)' 세션을 이끈 미주리 주 출신의 한 교사는 교사 연수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후, 학생들 스스로 학습 목표에서부터 장소, 방법까지 모두 결정하는 수업을 시도했다.

Session 학생 자율권: 누가 보스인가? (Student EmPOWERment: Who's the Boss?)
Track Instruction
Speaker Taylor Beckwith (Excelsior Springs School District / Gifted Teacher)

우선, 수업에 관한 의사결정 권한을 학생들에게 위임했다. 현장체험의 시간, 장소, 이동수단 모두 학생들이 상의해서 정했다. 도중에 발생하는 문제 역시 학생들이 직접 해결했다. 책상에서 작업하는 것이 더 효과적인지, 아니면 컴퓨터 등을 이용한 가상공간이 더 편할지 학생들이 알아서 판단하고 선택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6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오**

    교육에 몸담고 있는 사람으로 미래교육에 대한 고민을 계속하고 있었다. 당연히(?) 해답을 얻진 멋했지만 새로운 정보와 방향을 잡았다. 그리고 동지들이 많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용기를 얻었다. 참고문헌들을 찾아보고 읽어보는 즐거움도 컸다. 107분이 소요된다 써있었는데 중요한 말들을 기록하고 자료를 읽다보니 반나절이 지나갔다. 재미있고 유쾌한 시간이었다. 감사합니다!

  • 이**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아이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다른 분야에 근무하는 직장인이지만 6살, 3살 딸들이 회복력이 강하고 난관을 헤쳐 나가는 능력이 많기만을 막연하게 생각해 왔습니다. 오영주 선생님과 같은 뜻을 가진 분들이 모이고 모여 변화하기를.. 그리고 학부모로써 적극 참여하기를 꿈꾸며 설레는 아침을 시작합니다!!
    귀중한 경험 나눠주심에 감사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