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목의 역사

'학교에서 뭐 배우니?'라는 질문에 아마도 우리는 국영수, 좀 더 보태면 국영수과사를 떠올릴 것이다. 영원할 것 같은 이 과목들은 언제부터 존재했을까?

 

카이스트(KAIST) 김대식 교수는 2015년 1월, 인터뷰*를 통해 ‘지금 아이들에게 국영수를 가르치는 것은 삽질을 가르치는 것과 흡사하다’고 말했다. 2016년에 리포트를 작성하는 동안 이 말이 사실인지, 그렇다면 무엇을 가르쳐야 하는지 내내 머릿속에 맴돌았다. 이번에 오스틴을 다시 찾은 김에 이 문제의 답을 구하고 싶었다.
* 관련 기사: '달려오는 미래, 우리는 어디로 가는가' (조선비즈, 2015.1.17)

 

'우리는 왜 아직도 1800년대 교육과정을 사용하는가?(Why Are We Still Using Curriculum from the 1800s?)'라는 제목의 세션이 눈에 띄었다. 「21세기 핵심역량(21st Century Skills)」이라는 책을 공동 집필한 버니 트릴링(Bernie Trilling)이 연사로 섰다. 읽으려고 저장해 둔 책이었기에 더욱 반가웠다.

Session 우리는 왜 아직도 1800년대 교육과정을 사용하는가? (Why Are We Still Using Curriculum from the 1800s?)
Track Instruction
Speaker Bernie Trilling (21st Century Learning Advisors / Founder & CEO)

버니 트릴링과 찰스 파델(Charles Fadel)은 이 책을 통해 21세기에 필요한 핵심역량을 제시하고자 했다. 교육 방법을 논하기 전에 반드시 21세기 맥락에 맞는 ‘목적’에 대한 합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2015년에는 전작을 보완하고 재구성해 「4차원 교육 4차원 미래역량(Four-Dimensional Education)」을 출판했다.

 

트릴링은 오늘날 교육과정의 뿌리를 찾아 중세까지 거슬러 올라갔다. 지식인이 되기 위해 배워야 하는 지식의 영역을 처음으로 체계화한 때는 6세기라고 한다. 지금의 교육과정이 그때 처음 수립된 것이다. 배우는 언어의 종류나 수학·과학의 세부 분야에 변화는 있었지만 대표적인 과목 군의 분류는 6세기 이후로 크게 변하지 않았다.

주요 시대별 교육 과목 (자료: 교육과정 재설계 센터 / 그래픽: 김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