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블리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퍼블리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무인양품이 만든 호텔은 무엇이 다를까?

무인양품이 만든 호텔은 무엇이 다를까?

저자 이승준 편집 한희진

2018년 11월 발행

2018년 무인양품은 중국 선전에 첫번째 호텔을 열었습니다. 이미 선전엔 많은 호텔이 있고, 무지는 호텔 산업에 첫 진출합니다. 왜 선전일까요? 왜 호텔일까요?
이 리포트는 고객이 원하는 경험에 대해 고민하는 서비스 디자이너가 일주일간 무지 호텔에 머물며 경험한 일을 담은 무지 호텔 체험기입니다. 늘 '고객의 입장'에서 고객 경험을 바라보다 제가 고객이 되어 서비스를 경험했습니다. 보이지 않던, 혹은 다른 사람들이 보기 어려운 서비스의 무지다움을 잡아내었습니다.

무지 호텔은 다른 호텔과는 확실히 달랐습니다. 무지다움이 부족한 공간이나 서비스는 하나도 없었습니다. 원래 무지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사랑에 빠지게, 무지를 잘 모르거나 관심 없었던 사람에겐 '이게 바로 무지구나'를 알게 해주는 곳이었습니다. 과하다는 느낌도 없고 부족하다는 아쉬움도 들지 않는, '이걸로 충분해'라는 생각이 머무는 내내 들었습니다.

무지의 정체성과 철학이 집약된 공간에서의 특별했던 경험을 이 리포트에 빼곡하게 담아냈습니다.

독자 리뷰

현재까지 2,713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강**

    돈이 아깝지 않은 리뷰였습니다. 무지라는 브랜드보다 공간과 경험에 관심이 많아 구독했는데 정말 많은 인사이트를 얻고 갑니다. ‘단골’을 만드는 비지니스의 핵심이 ‘철학’이라는 교훈을 다시 되새기게 됩니다. 고객이 어디서 어떤 경험을 해도 일관된 브랜드 이미지를 얻는 방법이 궁금하신 분은 이 글을 구독하시면 좋은 영감을 얻고 가시지 않을까싶네요. ‘무지’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생기는 의도치 않은 광고효과도 있습니다^^

  • 최**

    같은 경험을 해도 얻을 수 있는 인사이트는 전혀 다르다. 무지라는 브랜드와 호텔이라는 서비스에 대하여 어떻게 이런 것까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촘촘한 디테일을 다루고 있다. 내가 서비스 운영자라면 충분한 비용을 지불하고 이런 피드백을 받아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