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MUJI HOTEL에 다녀왔습니다

MUJI HOTEL에 다녀왔습니다

저자 이승준 편집 한희진

무지의 고객 경험 철학이 집약된 공간, 무지 호텔에 다녀왔습니다.

 

2018년, 무인양품(無印良品, 이하 무지)은 중국 선전에 첫 번째 호텔을 론칭하고 손님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이미 선전엔 많은 호텔이 있고, 무지는 호텔 산업에 첫 진출합니다. 왜 선전일까요? 왜 호텔일까요? 

 

이러한 궁금증을 안고 경험한 무지 호텔은 다른 호텔과는 확실히 달랐습니다. 무지다움이 부족한 공간이나 서비스는 하나도 없었습니다. 원래 무지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사랑에 빠지게, 무지를 잘 모르거나 관심 없었던 사람에겐 '이게 바로 무지구나'를 알게 해주는 곳이었습니다. 과하다는 느낌도 없고 부족하다는 아쉬움도 들지 않는, '이걸로 충분해'라는 생각이 머무는 내내 들었습니다. 

 

이 리포트는 고객이 원하는 경험에 대해 고민하는 서비스 디자이너가 일주일간 무지 호텔에 머물며 경험한 일을 담은 무지 호텔 체험기입니다. 늘 '고객의 입장'에서 고객 경험을 바라보다 제가 고객이 되어 서비스를 경험했습니다. 보이지 않던, 혹은 다른 사람들이 보기 어려운 서비스의 무지다움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무지의 정체성과 철학이 집약된 공간에서의 특별했던 경험을 이 리포트에 빼곡하게 담아냈습니다.

독자 평가

현재까지 1,216명이 읽은 리포트입니다

  • 유**

    이 리포트를 읽고 나니 무지 호텔을 알게 된 것 이상의, 내가 무지라는 '브랜드' 자체를 경험한 느낌이다. 작가는 흔히 사람들이 알고 있는 무지의 간결함, 심플함의 브랜드 철학을 보다 깊게 파고 들어가 무지가 우리가 삶 속에 어떻게 자연스럽고 조화롭게 녹아 들어가는지에 대해 기술했다. 일본 기업이지만 일본스러움을 추구하지 않고 철저히 현지의 전통성과 삶을 존중하는 방식. 같은 무지 호텔이지만 신천과 북경의 호텔은 태생부터 다르게 디자인되는 프로세스이니 무지 브랜드에 열광하는 사람들이라면 무지호텔 투어는 당연하지 않을까. 무지에 그닥 열광하지 않는 나조차도 한번쯤 가볼만한 호텔이라고 생각이 되니 앞으로의 무지의 전개가 더더욱 기대가 된다.

  • 사**

    미처 생각지도 못한 세세한 곳까지 다뤄줘서 새로운 정보들을 많이 얻었고, 그 정보들로 인해 다양한 생각, 관점들을 키울 수 있어 좋았습니다. 무지라는 브랜드를 철저히 이해하는 것을 넘어 브랜드 경영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퍼블리 구독 후 처음 읽은 글이었는데 매우 만족 스럽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