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블리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퍼블리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무인양품이 만든 호텔은 무엇이 다를까?

무인양품이 만든 호텔은 무엇이 다를까?

저자 이승준 편집 한희진

2018년 11월 발행

2018년 무인양품은 중국 선전에 첫번째 호텔을 열었습니다. 이미 선전엔 많은 호텔이 있고, 무지는 호텔 산업에 첫 진출합니다. 왜 선전일까요? 왜 호텔일까요?
이 리포트는 고객이 원하는 경험에 대해 고민하는 서비스 디자이너가 일주일간 무지 호텔에 머물며 경험한 일을 담은 무지 호텔 체험기입니다. 늘 '고객의 입장'에서 고객 경험을 바라보다 제가 고객이 되어 서비스를 경험했습니다. 보이지 않던, 혹은 다른 사람들이 보기 어려운 서비스의 무지다움을 잡아내었습니다.

무지 호텔은 다른 호텔과는 확실히 달랐습니다. 무지다움이 부족한 공간이나 서비스는 하나도 없었습니다. 원래 무지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사랑에 빠지게, 무지를 잘 모르거나 관심 없었던 사람에겐 '이게 바로 무지구나'를 알게 해주는 곳이었습니다. 과하다는 느낌도 없고 부족하다는 아쉬움도 들지 않는, '이걸로 충분해'라는 생각이 머무는 내내 들었습니다.

무지의 정체성과 철학이 집약된 공간에서의 특별했던 경험을 이 리포트에 빼곡하게 담아냈습니다.

독자 리뷰

현재까지 2,875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S*

    “무지스러운” 글이었습니다. 기본에 충실하면서 기교적 치장은 걷어내고 여러 관점에서 무지라는 브랜드를 해석한 점이 좋았습니다. 호텔이라 하면은 무조건 고급스럽고 하이엔드한 곳을 우선으로 했었는데 다른 시각을 전달해주면서도 곳곳에 스민 서비스에 대한 고찰도 흥미로웠습니다. 후속으로 무지호텔에 또 다녀왔습니다가 나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이**

    MUJI가 추구하는 브랜드철학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유용한 글이네요. MUJI가 추구하는 방향이 단순한 미니멀리즘인 줄 알았는데, 이 리포트를 통해 지역사회와의 연계성을 높이려는 MUJI의 노력과 고민을 새롭게 엿볼 수 있었습니다. 더불어 저자가 브랜드 관계자 등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보다 심층적인 리뷰를 담아낸 점도 좋네요.

퍼블리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