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새롬

에디터

기자에서 PR로 전직도 해봤지만, 결국 어느 자리로 가든 콘텐츠 만드는 일을 점점 더 열심히 하게 되어 이상합니다. 먹으면 싸듯이, 읽고 또 읽다보면 쓰고 싶어지지 않을까? 라는 마음으로 늘 살고있어요. 

로딩 실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