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연주

에디터

기자, 에디터, 콘텐츠 디렉터로 일하다가 현재는 모빌리티 서비스 기획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헤어질 때 손 흔드는 것을 좋아합니다.

로딩 실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