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0

업의 전환, 일의 전환: 프랑크푸르트 북페어 에필로그

업의 전환, 일의 전환: 프랑크푸르트 북페어 에필로그

세 가지 전환

 

프랑크푸르트 북페어에서 스무 개가 넘는 기업의 사례를 만나면서 저는 이를 세 가지 전환으로 종합해 소개했습니다.

 

첫 번째는 불특정 다수의 청중을 쌓는 것에서 개별 창작자-소비자를 커뮤니티로 연결해내는 것으로의 전환입니다.

 

두 번째는 독자를 간접적으로 추정하는 것에서 직접적인 데이터를 통해 독자를 '아는' 것으로의 전환입니다.

 

세 번째는 상품 혁신에서 프로세스 혁신으로의 관점 전환입니다.

디지털 전환의 2막 ©제현주

이런 세 가지 전환은 그 경계가 새롭게 그어지고 있는 책 산업 내에서 생존하고, 나아가 생존을 뛰어넘어 제 자리를 넓혀가려는 시도로부터 비롯된 결과였습니다. 그런데 이런 전환을 위한 시도는 동시에 산업 내 플레이어의 역할을 새로 규정하며 하나의 순환고리를 만들어냅니다. 시장의 경계가 이동하며 역할이 새롭게 규정되고, 역할의 경계가 움직임으로써 시장의 경계가 또다시 움직인다는 의미입니다.

 

독자와 직접 만나고 데이터를 통해 독자를 확인해야 한다면, 출판업은 책을 만드는 일에만 머물러 있을 수 없습니다. 독자를 커뮤니티로 엮어내거나, 혹은 이미 커뮤니티로 엮여있는 독자에게 접속하려면, 독자와의 관계 맺기가 책 한 권의 라이프사이클을 중심으로만 이루어질 수도 없습니다.

 

이렇게 경계가 새로 그어질 때 변화하는 것은 출판업자의 역할만은 아닙니다. 저자는 과연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에 대한 질문에도 새로이 대답해야 할 것입니다. 저자와 출판업자의 관계도 달라질 수밖에 없겠죠.

지금은 이 모든 변화가
동시다발적으로
벌어지는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안정된 모델은 잘 보이지 않고, 어딘가 어긋난 지점이 여전히 존재합니다. 리포트에서 소개했던 Wattpad도, Eburry의 컬래버레이션 사례도 새로운 역할과 관계의 모델을 보여주고는 있지만 완성형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여전히 시도해야 할 실험은 남아 있습니다. 동시에 모델은 비슷해 보일지언정 다른 디테일로, 다른 타깃을 향해 더 다양한 버전의 실험을 시도해가는 주체들이 필요하기도 합니다.   


업에서 일어나는 전환은 그 업에서 일하는 사람들 하나하나의 일상 업무에도 변화를 요구합니다. 에디터의 역할은, 또 마케터의 역할은 어떻게 달라질까요? 그 둘 사이의 경계는 어디에 그을 수 있을까요? 유튜브 스타 Dan and Phil과의 컬래버레이션이 출판사의 구성원들에게 쉽지 않은 과정이었다는 Ebury의 매니징 디렉터 Rebecca Smart의 이야기가 특히 와 닿았던 이유입니다.

유튜브 스타 Dan and Phil과의 컬래버레이션 (발표자료 중 Ebury 사례) ©제현주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19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이**

    단순한 북페어 현장 요약이 아니라, 심도 있는 리포트여서 정말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 이**

    필요한 정보를 담고 있었고, 필자의 입장에서 조목조목 견해를 밝혀 준 점이 제 생각의 균형을 잡는 데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특히 마지막 챕터 '업의 전환'은 울림이 크게 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