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아카데미 힐즈 - 천국에서 가장 가까운 도서관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12

아카데미 힐즈 - 천국에서 가장 가까운 도서관

아카데미 힐즈 - 천국에서 가장 가까운 도서관

들어가며

 

천장이 높은 곳에 가면 생각이 트이는 느낌이 듭니다. 이 기분은 ‘느낌적인 느낌’이 아닙니다. 미국 미네소타대학교의 조앤 마이어스-레비 교수팀이 ‘천장의 높이가 인간의 사고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연구를 통해 증명했습니다. 교수팀의 연구 결과에 의하면 천장이 30센티미터 높아질 때마다 추상력과 창의력이 2배씩 높아집니다. 공간이 생각하는 힘을 좌우한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창의성을 요하는 실리콘밸리의 기업들은 사옥을 지을 때 공간 설계에 신경을 씁니다. 페이스북이 대표적입니다. 프랭크 게리가 설계한 신사옥의 천장은 3개 층을 터놓은 높이인 8미터로 생각을 자극하는 높이입니다. 또한 축구장 7개를 합쳐놓은 크기인 1만 2000여 평의 공간은 협업을 유도하기 위해 원룸 형태로 뚫려 있습니다. 그뿐 아니라 건물 옥상에 꾸민 야외 정원에는 사색을 할 수 있도록 산책로가 800미터 정도 펼쳐져 있습니다. 세상을 바꾸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장려하겠다는 의도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도시는 비효율적인 공간 설계를 해도 괜찮을 만큼 넓은 땅을 가지고 있는 실리콘밸리와 다릅니다. 밀도를 높이고 효율적인 공간 설계를 해야 하는 환경입니다. 도쿄도 예외가 아닙니다. 그렇다고 해서 세계 경제를 이끌고 트렌드를 선도하는 도쿄에 생각하는 힘을 기를 수 있는 공간이 없을 리 만무합니다. 도쿄 곳곳에 그런 장소가 있겠지만, 그중에서도 고급스러워서 돋보이는 공간이 있습니다. ‘아카데미 힐즈’입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74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윤**

    콘텐츠의 내용도 충실하고, 한번은 도쿄를 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미 진행되거나, 한국에 잘알려진 기업도 있지만, 왜 선정했는지에 대한 이유도 들어있었고.
    한번 발행 된 이후에도 추가로 더 업데이트를 해 주는 점도 굉장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 E***********

    세상을 보는 눈이 길러지는 느낌이 드네요. 만족합니다!

총 32개의 챕터 220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