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경제, 다른 시계추로 흐른다

Editor's Comment

IMF 보고서는 외부 감수자를 통해 일부 내용의 사실 관계를 확인 및 보완하고, 2017년 3월 2일부로 업데이트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세계 경제는 2008년 금융위기와 연이어 터진 2010년 유럽 재정위기로 근 8년째 침체기에 있다. 통화정책이 공격적으로 시행되었지만 저성장, 저물가 상황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로렌스 서머스 하버드 대학 교수(Lawrence H. Summers, Harvard University, 이하 서머스)가 주장한 장기 경기침체(secular stagnation)가 세계 경제의 뉴 노멀(new normal)*로 보이기도 한다.
* 장기 저성장 국면을 설명하는 새로운 경제질서를 일컫는 용어로, 세계 최대 채권운용사 핌코의 CEO 무하마드 앨 에리언이 경제현상에 대입해 처음 사용했다. 자세한 내용은 먼델-플레밍 강연에서 서머스 발표 참고

 

그나마 미국이 상대적인 경기 호조로 2014년 양적완화 정책을 멈췄다. 2016년 10월 기준, 노동 시장은 실업률이 4.9%, 실직수당 신청자 수가 1973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해 개선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물가상승률 또한 꾸준한 올라 전월대비 1.6% 상승을 기록했다. 이러한 긍정적 신호로 미국은 정책금리를 인상하는 등 기존의 확장적인 통화정책에서 긴축적인 통화정책으로 선회했다.

 

그러나 유럽과 일본 등 주요국의 경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의 금리인상과 브렉시트 협상, 중국의 구조조정 등으로 불확실성이 크다. 저조한 투자와 보호무역주의가 확산되려는 움직임은 여전히 경기를 위협하는 추가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