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

현장 스케치 및 개최사

현장 스케치 및 개최사

현장 스케치

Editor's Comment

2016년 IMF 연례 리서치 컨퍼런스에서는 총 6개의 거시경제 아젠다에 대한 논의를 포함하여, 먼델-플레밍 강연과 경제포럼이 열렸습니다. 본 보고서에서는 (1) 거시경제정책의 큰 축인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을 다루면서 세계경제 현안과 그 가운데 한국 정책에 주는 시사점을 살펴봅니다. (2) 또한 강연과 포럼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도전이 될 경제 문제들을 짚어봅니다. (3) 본 글은 컨퍼런스 내용에 추가 문헌 연구를 더해 작성했습니다.


IMF 보고서는 외부 감수자를 통해 일부 내용의 사실 관계를 확인 및 보완하고, 2017년 3월 2일부로 업데이트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 일러두기
1. 보고서에 등장하는 인물, 기관 및 회사명 등 고유명사는 한글과 원어 병기 후, 가급적 한글로 표기했습니다. 일부는 국립국어원의 외래어 표기법과 상충될 수 있습니다.
2. 보고서에 담겨 있는 전망치는 각 기관이나 저자의 전망에 근거한 것입니다. 따라서 같은 분야에 대한 전망치가 서로 엇갈릴 수 있습니다.
3. 이러한 전망치는 PUBLY의 공식 견해가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투자의 최종 판단은 독자의 몫이라는 점을 밝혀둡니다.
4. 각 페이지 상단에 있는 목차를 누르면 해당 위치로 이동합니다.
현장 분위기를 살필 겸, 평소보다 일찍 국제통화기금(이하 IMF, International Monetary Fund) 빌딩에 도착했다. 아직은 한산하다. 참석자와 발표자의 이름표가 주인을 기다리며 책상 한가득 진열되어 있다. 내 이름표를 들고 컨퍼런스 관련 브로셔를 받고 있는데 어디선가 익숙한 목소리가 들린다. 독특한 저음 목소리의 주인공은 올리비에 블랑샤르(Olivier Blanchard, 이하 블랑샤르)다. 그도 일찍 도착해 참석자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프랑스 국적의 블랑샤르는 국제금융위기(이하 금융위기)가 터지기 약 한두 달 전인 2008년 늦여름, 수석 이코노미스트이자 리서치 부서 국장으로 부임하여 지난해까지 IMF에 몸담았다. 현재는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Peterson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s, 이하 피터슨) 선임연구원이자 MIT 명예교수로 있다.

올리비에 블랑샤르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 연구원 ©최서은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36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백**

    IMF연례행사의 내용을 잘 요약해 주었습니다. 아울러 세계경제의 흐름을 잘 볼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