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가며

 

전문 작가의 노하우까진 아니겠지만 제가 이 프로젝트를 하면서 느끼고 배운 것들을 에필로그로 남기면 좋을 것 같아, 저 스스로 만든 나름의 방법과 소회로 마지막 글을 마무리하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관심있는 소재거나 현재 일하고 있는 분야를 대상으로 호흡이 긴 글을 작성한다는 것은 사실 부담이 많이 가는 작업이었습니다. 하지만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도전해볼 만한 작업이라고 감히 생각합니다. 이 글을 통해 많은 분들이 PUBLY와의 작업을 꿈꾸고 시작해보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나만의 방법

 

긴 글을 쓰기 위한 저의 첫 번째 방법은 매일매일 조금이라도 무조건 앉아서 글과 관련한 무슨 일이든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어떤 말로 글을 시작해야 할지 막막할 때에도, 자료의 늪에 빠져 어떻게 정리를 해야 할지 허우적거릴 때에도, 이 방침을 지키고자 최대한 노력했습니다.

 

고3 수험생 시절 이후로 이렇게 엉덩이의 힘을 저 스스로 확인한 적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특히 PUBLY에 격주로 진행했던 연재(샌프란시스코 임팩트)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SOCAP 컨퍼런스를 준비하면서 10월 한 달은 내내 꾸준히 앉아서 자료 조사를 하거나 글을 쓰는 시간이었습니다. 

 

아마도 전문적으로 글을 쓰는 사람이 아니었기에 이런 끈기와 습관이 더 필요했을 것입니다. 이런 자세는 한 친구가 추천해 준 책을 통해 배웠습니다. 그 친구는 제가 D3쥬빌리의 펠로우로 근무하기 위해 미국으로 떠나기 전 책 하나를 추천하며 2016년 샌프란시스코에서 보내는 시간을 글로 남겨보라고 권유했습니다. 그 책 속에서 찾은 두 문장을 추천드립니다. 

영감이 떠오르던 말던 진정한 글쓴이들은 글을 쓴다. 

 

수년간 글을 쓰면서 그들은 영감보다는 판에 박힌 습관이 보다 좋은 친구라고 말한다

 

「교수처럼 써라 - 효율적이고 생산적인 학술 글쓰기」 중 

두 번째로 끈기를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일에 신경썼습니다. 저는 약간의 백색소음이 있는 코워킹 스페이스나 커피숍에서 더 집중이 잘 되었습니다. 

케이크와 커피 그리고 노트북. 여유로운 풍경 이면엔 부담감의 불길이… ⓒ강보라

노트북과 커피 그리고 달달한 케이크만 보면 여유롭고 아름답고 고상한 풍경이지만, 머릿 속은 불이 나는 답답한 상황이 매일매일 계속됐습니다. 그래도 제가 좋아하는 약간의 소음과 커피가 함께 하는 글쓰기 환경이 조금은 도움이 됐습니다. 

 

세 번째 저의 노력은 부담감을 긍정적인 동기로 바꾸는 것이었습니다.